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獨, ‘야간 통행금지 강제’ 하원 통과…‘방역조치 반대’ 대규모 시위
입력 2021.04.22 (06:17) 수정 2021.04.22 (08: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독일 연방정부에게 야간 통행금지 등 강력한 봉쇄조치를 강제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 법안이 연방 하원을 통과했습니다.

정부 방역 조치에 반대하는 시민 수천명은 하루 종일 의회 주변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베를린 김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 독일 연방정부가 의결한 감염예방법 개정안이 현지시간 21일 연방 하원을 통과했습니다.

[볼프강 쿠비키/독일 연방하원 부의장 : "의원 342명이 찬성했고, 250명이 반대했습니다."]

개정안의 핵심은 감염병 확산시 연방정부에게 비상조치를 강제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것.

지금까지는 연방정부와 16개 주 총리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논의해왔습니다.

하지만 각 주의 이해관계에 따라 대응이 늦어지거나 약해졌다는 한계를 노출했습니다.

[옌스 슈판/독일 연방 보건장관 : "백신 접종과 코로나19 진단 검사만으로는 3차 유행을 막기에 충분하지 않습니다. 진단 검사로 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없으며, 예방 접종을 할 수도 없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연방정부는 오후 10시부터 이튿날 오전 5시까지 통행금지 시행 등의 강력한 비상조치를 강제할 수 있습니다.

기준은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확진자가 3일 연속 100명을 넘는 지역입니다.

3차 유행이 휩쓸고 있는 독일 대부분의 지역이 해당됩니다.

빠르면 24일부터 시행됩니다.

반발도 있었습니다.

연방의회 앞에서 8천여 명이 모여 반대 시위를 벌였습니다.

방역조치에 반대하는 크베어뎅커라는 극우 성향 단체가 조직한 집회입니다.

["시위대 우리가 국민이다."]

경찰은 시위대가 방역수칙을 어겼다며 강제 해산을 시도해 곳곳에서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152명을 강제연행했고, 시위대와 대치 과정에서 경찰 3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 연구소는 20일 신규 확진자가 24,884명이고 최근 1주일간 10만명당 확진자 수는 160.1명이라고 밝혔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그래픽:한종헌

  • 獨, ‘야간 통행금지 강제’ 하원 통과…‘방역조치 반대’ 대규모 시위
    • 입력 2021-04-22 06:17:17
    • 수정2021-04-22 08:03:47
    뉴스광장 1부
[앵커]

독일 연방정부에게 야간 통행금지 등 강력한 봉쇄조치를 강제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 법안이 연방 하원을 통과했습니다.

정부 방역 조치에 반대하는 시민 수천명은 하루 종일 의회 주변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베를린 김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 독일 연방정부가 의결한 감염예방법 개정안이 현지시간 21일 연방 하원을 통과했습니다.

[볼프강 쿠비키/독일 연방하원 부의장 : "의원 342명이 찬성했고, 250명이 반대했습니다."]

개정안의 핵심은 감염병 확산시 연방정부에게 비상조치를 강제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것.

지금까지는 연방정부와 16개 주 총리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논의해왔습니다.

하지만 각 주의 이해관계에 따라 대응이 늦어지거나 약해졌다는 한계를 노출했습니다.

[옌스 슈판/독일 연방 보건장관 : "백신 접종과 코로나19 진단 검사만으로는 3차 유행을 막기에 충분하지 않습니다. 진단 검사로 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없으며, 예방 접종을 할 수도 없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연방정부는 오후 10시부터 이튿날 오전 5시까지 통행금지 시행 등의 강력한 비상조치를 강제할 수 있습니다.

기준은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확진자가 3일 연속 100명을 넘는 지역입니다.

3차 유행이 휩쓸고 있는 독일 대부분의 지역이 해당됩니다.

빠르면 24일부터 시행됩니다.

반발도 있었습니다.

연방의회 앞에서 8천여 명이 모여 반대 시위를 벌였습니다.

방역조치에 반대하는 크베어뎅커라는 극우 성향 단체가 조직한 집회입니다.

["시위대 우리가 국민이다."]

경찰은 시위대가 방역수칙을 어겼다며 강제 해산을 시도해 곳곳에서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152명을 강제연행했고, 시위대와 대치 과정에서 경찰 3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 연구소는 20일 신규 확진자가 24,884명이고 최근 1주일간 10만명당 확진자 수는 160.1명이라고 밝혔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그래픽:한종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