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러 스푸트니크V 백신, “임상 3상 결과 예방 효과 90% 넘어”…“데이터 공개 불투명해 신중히 선택해야”
입력 2021.04.22 (21:10) 수정 2021.04.22 (21: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검토 차원'이라고 했지만 러시아의 이 스푸트니크V 백신,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접종해도 괜찮은 것인지, 다른 나라에선 어떻게 하고 있는지 신민혜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사용 승인한 스푸트니크 V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같은 원리로 개발됐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를 아데노바이러스 전달체 안에 실어, 인체에 주사하는 방식입니다.

화이자 백신처럼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접종하는데, 서로 다른 종류의 인간 아데노 바이러스를 사용하게 됩니다.

[송만기/국제백신연구소 과학사무차장 : "바이러스가 우리 몸에 세포로 들어가서 단백질을 발현해야만 백신으로 작용을 하는데 그렇게 되는 바이러스의 양이 훨씬 많이 줄어버리는 거예요. 서로 다른 바이러스를 쓰는 게 중요한 겁니다."]

당초 러시아에서 임상 1상과 2상만으로 백신을 승인해 효능에 대한 논란이 있었지만, 지난 2월 세계적 의학 학술지 '랜싯'에 임상 3상 결과 예방 효과가 91.6%에 달한다는 내용이 실려 주목을 받았습니다.

전 세계 60여 개국이 사용을 허가한 가운데, 유럽의약품청은 이달 초부터 심사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러시아에서는 지난달까지 700만 명 이상 접종을 마쳤지만, 부작용 사례가 투명하게 집계되거나 공개되지 않은 만큼 섣부른 도입은 어렵다는 겁니다.

[김재욱/국제백신연구소 수석연구원 : "부작용 보고가 제대로 보고가 되고 세이프티(안전성) 측면에서 제대로 관리는 되고 있는지에 대한 우려가 아직 많이 남아있기는 한 거죠."]

전문가들은 스푸트니크V 백신이 희귀 혈전 부작용이 발생한 AZ백신, 얀센백신과 같은 방식인 만큼 면밀한 안전성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KBS 뉴스 신민혜입니다.

영상편집:김기곤/그래픽:김지훈


  • 러 스푸트니크V 백신, “임상 3상 결과 예방 효과 90% 넘어”…“데이터 공개 불투명해 신중히 선택해야”
    • 입력 2021-04-22 21:10:51
    • 수정2021-04-22 21:28:31
    뉴스 9
[앵커]

정부가 '검토 차원'이라고 했지만 러시아의 이 스푸트니크V 백신,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접종해도 괜찮은 것인지, 다른 나라에선 어떻게 하고 있는지 신민혜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사용 승인한 스푸트니크 V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같은 원리로 개발됐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를 아데노바이러스 전달체 안에 실어, 인체에 주사하는 방식입니다.

화이자 백신처럼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접종하는데, 서로 다른 종류의 인간 아데노 바이러스를 사용하게 됩니다.

[송만기/국제백신연구소 과학사무차장 : "바이러스가 우리 몸에 세포로 들어가서 단백질을 발현해야만 백신으로 작용을 하는데 그렇게 되는 바이러스의 양이 훨씬 많이 줄어버리는 거예요. 서로 다른 바이러스를 쓰는 게 중요한 겁니다."]

당초 러시아에서 임상 1상과 2상만으로 백신을 승인해 효능에 대한 논란이 있었지만, 지난 2월 세계적 의학 학술지 '랜싯'에 임상 3상 결과 예방 효과가 91.6%에 달한다는 내용이 실려 주목을 받았습니다.

전 세계 60여 개국이 사용을 허가한 가운데, 유럽의약품청은 이달 초부터 심사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러시아에서는 지난달까지 700만 명 이상 접종을 마쳤지만, 부작용 사례가 투명하게 집계되거나 공개되지 않은 만큼 섣부른 도입은 어렵다는 겁니다.

[김재욱/국제백신연구소 수석연구원 : "부작용 보고가 제대로 보고가 되고 세이프티(안전성) 측면에서 제대로 관리는 되고 있는지에 대한 우려가 아직 많이 남아있기는 한 거죠."]

전문가들은 스푸트니크V 백신이 희귀 혈전 부작용이 발생한 AZ백신, 얀센백신과 같은 방식인 만큼 면밀한 안전성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KBS 뉴스 신민혜입니다.

영상편집:김기곤/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