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5인이상 금지 적절” 67%·“백신 신뢰” 53%
입력 2021.04.23 (06:00) 취재K

국내 코로나19 발생 15개월째, 세 차례 유행의 파고를 넘어 다시 하루 평균 6~7백 명대 확진자가 이어지는 '4차 유행'의 기로에 놓였습니다.

KBS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진행했는데요. 사회적 거리두기 등 국내 방역 정책과, 백신 수급 정책 등에 대해 국민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유지해야" 52%…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적절" 67%

먼저 현행 수도권의 2단계, 비수도권의 1.5단계 거리두기 조치에 대해서 국민들은 절반 이상(52.9%)이 '현 단계를 유지하면 된다'고 응답했습니다.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고 있지만 '거리두기 단계를 높여야 한다'는 의견은 34.3%였고, '완화해야 한다'는 응답은 10.4%였습니다.


지난 3차 유행 당시부터 방역당국이 확산 억제에 가장 효과적인 조치 중 하나로 꼽아온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에 대해서는 어떨까요. 응답자 10명 중 7명 가까이(67.9%) 이 조치를 '적절하다'고 평가했는데요.

반면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은 31.4%에 그쳐 국민들도 대체로 5인 모임 금지 조치가 확산 억제에 아주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소상공인·자영업자가 가장 큰 피해"…피해 계층 지원시 추가 세금 부담 의향 54%

코로나19가 1년을 넘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로 인해 가장 많이 피해를 본 계층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소상공인·자영업자'라는 답변이 60.6%로 가장 많았고, '프리랜서 등 비정규직 노동자(14.0%)', '장애인 등 취약계층(8.8%)'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렇듯 큰 피해를 입은 계층에 대해 국가 차원의 지원을 해줘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요? 역시 대다수인 71.8%는 '동의한다'고 말했습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6.0%에 그쳤습니다.

모든 연령대와 직업군에서 '동의한다'는 비율이 더 높은 가운데, 특히 연령별로는 18~29세(92.3%)가, 직업군 중에는 학생(93.4%)의 동의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국가가 더 지원을 해줘야 한다면, 그 재원도 더 부담할 의향이 있는지도 물었습니다. 코로나19 피해 계층 지원 확대를 위해 세금을 더 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54.2%가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세금을 '더 낼 의향이 없다'는 응답도 44.3%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이 역시도 연령 기준으로는 18~29세(64.6%), 직업군 가운데는 학생(67.0%)이 주로 '세금을 더 낼 의향이 있다'고 답했고, 반면 '더 낼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60대(55.7%)와 주부(52.3%)에서 특히 많았습니다.

■ "코로나19 백신 안전하지 않다" 41%…10명 중 2명은 "맞지 않겠다"

이번 달부터는 75세 이상 고령층을 시작으로 일반인 대상 접종도 시작됐는데요.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백신 등과 관련해 '희귀 혈전증' 논란이 일었던 만큼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그 결과 '신뢰한다'는 응답이 53.3%로 절반을 넘었는데요, 한편으로는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41.8%로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습니다.

백신에 대한 신뢰도는 연령대별로 차이가 컸는데요, 50대에서는 '신뢰한다'는 응답이 64.6%로 높았지만 18~29세는 '신뢰하지 않는다'가 54.6%에 달했습니다.

앞서 지난 11일, 방역당국이 희귀 혈전증 논란이 생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30세 미만에 대해서는 접종하지 않기로 한 결정이 연령대별로 신뢰도 차이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백신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응답자들에게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를 따로 물어보니, '백신 접종 후 부작용 때문'이라는 응답이 37.3%로 가장 많았습니다. 그 다음은 '백신 관련 발표를 신뢰하기 어려워서(26.1%)', '백신 관련 정보가 충분하지 않아서(17.3%)'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이어서 앞으로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는지도 물었습니다. 백신 접종을 '하겠다'는 응답이 77.1%로 높았지만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도 19.8%로 적지 않았습니다.

이 역시도 연령대별로 차이가 컸는데요, 특히 '반드시 접종을 하겠다'는 응답은 70대 이상은 60.2%에 달했지만, 18~29세에서는 14.1%까지 떨어졌습니다.

반대로 '접종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18~29세가 31.2%, 30대가 26.4%로 다른 연령대보다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 "11월 집단면역 가능하지 않아" 54%…"안전한 백신 확보 중요"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정부의 당초 목표인 오는 11월 전국민 70% 접종, 그리고 이를 통한 '집단면역 형성'이 불투명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이어지는데요. 이에 대해서는 국민들도 다소 비관적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11월 집단면역 달성 가능성에 대해서는 39.0%만이 '실현 가능성이 높다'고 답했고,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응답은 54.8%에 달해 절반 이상이었습니다.

집단면역 형성을 비관적으로 보는 것은 현재 백신 수급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고 볼 수 있는데요. 현 시점에서 정부의 해외 백신 수급 정책과 관련해 '가장 아쉬운 점'도 물었습니다.


가장 많은 응답은 '해외 백신의 도입을 빠르게 결정하지 못한 점(34.2%)'이었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해외 백신 도입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은 점(23.2%)', '도입한 해외 백신 물량이 적은 점(19.7%)'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앞으로 백신 수급 과정에서는 어떤 부분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보고 있을까요?


정부가 향후 백신 수급 과정에서 역점을 둬야 할 부분에 대해 물으니, '상대적으로 안전한 백신 확보'라는 응답이 40.6%로 가장 많았습니다.

앞서 백신 접종 뒤 이상반응 신고, 아스트라제네카·얀센 백신 등의 희귀 혈전증 보고 등 안전성 문제가 대두되면서 안전한 백신을 확보해야 한다는 요구가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 뒤로는 '국내 제약사들의 백신 개발 지원(20.7%)', '국내 도입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협상(16.9%)'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여론조사 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8~19일 이틀간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전화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p입니다. (소수점 두자리수 이하 반올림)

전체 질문지와 결과, 조사 개요는 KBS 뉴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내려받기] 코로나19 방역·백신 관련 여론조사 [PDF]

  • “5인이상 금지 적절” 67%·“백신 신뢰” 53%
    • 입력 2021-04-23 06:00:41
    취재K

국내 코로나19 발생 15개월째, 세 차례 유행의 파고를 넘어 다시 하루 평균 6~7백 명대 확진자가 이어지는 '4차 유행'의 기로에 놓였습니다.

KBS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진행했는데요. 사회적 거리두기 등 국내 방역 정책과, 백신 수급 정책 등에 대해 국민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유지해야" 52%…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적절" 67%

먼저 현행 수도권의 2단계, 비수도권의 1.5단계 거리두기 조치에 대해서 국민들은 절반 이상(52.9%)이 '현 단계를 유지하면 된다'고 응답했습니다.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고 있지만 '거리두기 단계를 높여야 한다'는 의견은 34.3%였고, '완화해야 한다'는 응답은 10.4%였습니다.


지난 3차 유행 당시부터 방역당국이 확산 억제에 가장 효과적인 조치 중 하나로 꼽아온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에 대해서는 어떨까요. 응답자 10명 중 7명 가까이(67.9%) 이 조치를 '적절하다'고 평가했는데요.

반면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은 31.4%에 그쳐 국민들도 대체로 5인 모임 금지 조치가 확산 억제에 아주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소상공인·자영업자가 가장 큰 피해"…피해 계층 지원시 추가 세금 부담 의향 54%

코로나19가 1년을 넘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로 인해 가장 많이 피해를 본 계층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소상공인·자영업자'라는 답변이 60.6%로 가장 많았고, '프리랜서 등 비정규직 노동자(14.0%)', '장애인 등 취약계층(8.8%)'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렇듯 큰 피해를 입은 계층에 대해 국가 차원의 지원을 해줘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요? 역시 대다수인 71.8%는 '동의한다'고 말했습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6.0%에 그쳤습니다.

모든 연령대와 직업군에서 '동의한다'는 비율이 더 높은 가운데, 특히 연령별로는 18~29세(92.3%)가, 직업군 중에는 학생(93.4%)의 동의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국가가 더 지원을 해줘야 한다면, 그 재원도 더 부담할 의향이 있는지도 물었습니다. 코로나19 피해 계층 지원 확대를 위해 세금을 더 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54.2%가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세금을 '더 낼 의향이 없다'는 응답도 44.3%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이 역시도 연령 기준으로는 18~29세(64.6%), 직업군 가운데는 학생(67.0%)이 주로 '세금을 더 낼 의향이 있다'고 답했고, 반면 '더 낼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60대(55.7%)와 주부(52.3%)에서 특히 많았습니다.

■ "코로나19 백신 안전하지 않다" 41%…10명 중 2명은 "맞지 않겠다"

이번 달부터는 75세 이상 고령층을 시작으로 일반인 대상 접종도 시작됐는데요.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백신 등과 관련해 '희귀 혈전증' 논란이 일었던 만큼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그 결과 '신뢰한다'는 응답이 53.3%로 절반을 넘었는데요, 한편으로는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41.8%로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습니다.

백신에 대한 신뢰도는 연령대별로 차이가 컸는데요, 50대에서는 '신뢰한다'는 응답이 64.6%로 높았지만 18~29세는 '신뢰하지 않는다'가 54.6%에 달했습니다.

앞서 지난 11일, 방역당국이 희귀 혈전증 논란이 생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30세 미만에 대해서는 접종하지 않기로 한 결정이 연령대별로 신뢰도 차이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백신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응답자들에게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를 따로 물어보니, '백신 접종 후 부작용 때문'이라는 응답이 37.3%로 가장 많았습니다. 그 다음은 '백신 관련 발표를 신뢰하기 어려워서(26.1%)', '백신 관련 정보가 충분하지 않아서(17.3%)'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이어서 앞으로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는지도 물었습니다. 백신 접종을 '하겠다'는 응답이 77.1%로 높았지만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도 19.8%로 적지 않았습니다.

이 역시도 연령대별로 차이가 컸는데요, 특히 '반드시 접종을 하겠다'는 응답은 70대 이상은 60.2%에 달했지만, 18~29세에서는 14.1%까지 떨어졌습니다.

반대로 '접종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18~29세가 31.2%, 30대가 26.4%로 다른 연령대보다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 "11월 집단면역 가능하지 않아" 54%…"안전한 백신 확보 중요"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정부의 당초 목표인 오는 11월 전국민 70% 접종, 그리고 이를 통한 '집단면역 형성'이 불투명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이어지는데요. 이에 대해서는 국민들도 다소 비관적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11월 집단면역 달성 가능성에 대해서는 39.0%만이 '실현 가능성이 높다'고 답했고,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응답은 54.8%에 달해 절반 이상이었습니다.

집단면역 형성을 비관적으로 보는 것은 현재 백신 수급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고 볼 수 있는데요. 현 시점에서 정부의 해외 백신 수급 정책과 관련해 '가장 아쉬운 점'도 물었습니다.


가장 많은 응답은 '해외 백신의 도입을 빠르게 결정하지 못한 점(34.2%)'이었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해외 백신 도입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은 점(23.2%)', '도입한 해외 백신 물량이 적은 점(19.7%)'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앞으로 백신 수급 과정에서는 어떤 부분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보고 있을까요?


정부가 향후 백신 수급 과정에서 역점을 둬야 할 부분에 대해 물으니, '상대적으로 안전한 백신 확보'라는 응답이 40.6%로 가장 많았습니다.

앞서 백신 접종 뒤 이상반응 신고, 아스트라제네카·얀센 백신 등의 희귀 혈전증 보고 등 안전성 문제가 대두되면서 안전한 백신을 확보해야 한다는 요구가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 뒤로는 '국내 제약사들의 백신 개발 지원(20.7%)', '국내 도입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협상(16.9%)'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여론조사 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8~19일 이틀간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전화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p입니다. (소수점 두자리수 이하 반올림)

전체 질문지와 결과, 조사 개요는 KBS 뉴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내려받기] 코로나19 방역·백신 관련 여론조사 [PDF]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