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이자 2천만 명분 추가 계약…“도입이 관건” [00시 30분 ‘코로나19’ 통합뉴스룸]
입력 2021.04.25 (00:31) 수정 2021.04.25 (12:33) 특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 화이자 2천만 명분 추가 계약…“도입이 관건” [00시 30분 ‘코로나19’ 통합뉴스룸]
    • 입력 2021-04-25 00:31:18
    • 수정2021-04-25 12:33:17
    특보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특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