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부터 경찰 등 필수인력 접종…접종 계획 새로 짠다
입력 2021.04.25 (08:02) 수정 2021.04.25 (08:10)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백신 접종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내일(26일)부터는 경찰과 소방관 같은 사회 필수인력 등으로 접종 대상이 확대되고 예방접종 센터도 대폭 늘어납니다.

초저온에 보관해야 했던 화이자 백신이 일정 기간 일반 냉동고에서도 보관할 수 있게 된 만큼 정부는 접종 계획을 다시 짜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3일 하루 백신 추가 신규접종자는 15만 8천5백여 명. 접종 시작 이후 하루 최다 기록입니다.

누적 접종자는 219만 5천여 명, 인구 대비 4.2% 수준으로 늘었습니다.

이달 말까지 300만 명에게 접종을 하겠다는 정부 계획의 73% 수준으로, 목표를 달성하려면 일주일 안으로 80만 명 정도 더 접종해야 합니다.

당장 다음 주에는 접종 대상과 접종 센터가 늘어납니다.

내일부터 경찰과 해양경찰, 소방관 등 사회 필수 인력과 의원급 의료기관과 약국 보건 의료인, 만성 신장질환자 등 약 50만 7천 명이 접종대상에 추가됩니다.

현재 204곳인 예방접종센터도 29일부터 53곳 더 추가됩니다.

또 화이자 백신의 보관·유통 조건도 2주 동안은 초저온이 아닌 일반 냉동고 수준의 온도에서도 보관할 수 있도록 완화 됨에 따라 접종 계획을 다시 세우기로 했습니다.

[양동교/질병관리청 자원관리반장 : "(화이자 백신의 경우) -20℃에서 보관 가능한 것으로 변경됐기 때문에, 화이자 백신의 안정적인 접종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습니다."]

정부는 계획대로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지난 한 주 평일 평균 13만 4천 명 수준이던 신규 백신 접종자 수가 15만 명 이상으로 늘고, 접종자 수도 6월 말까지 천2백만 명을 차질없이 달성할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이기일/범정부 백신도입 TF 실무지원단장 : "접종센터가 늘어나게 되어 있고 1만 4,000개 위탁의료기관을 하게 된다고 그러면 충분하게 1,200만 명을 마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편, 유럽에 이어 미국도 얀센 백신 접종 재개를 권고함에 따라 정부는 다음 주 전문가 자문 회의와 예방 접종 전문 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얀센 백신에 대한 접종 계획도 결정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김지훈
  • 내일부터 경찰 등 필수인력 접종…접종 계획 새로 짠다
    • 입력 2021-04-25 08:02:44
    • 수정2021-04-25 08:10:40
[앵커]

국내 백신 접종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내일(26일)부터는 경찰과 소방관 같은 사회 필수인력 등으로 접종 대상이 확대되고 예방접종 센터도 대폭 늘어납니다.

초저온에 보관해야 했던 화이자 백신이 일정 기간 일반 냉동고에서도 보관할 수 있게 된 만큼 정부는 접종 계획을 다시 짜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3일 하루 백신 추가 신규접종자는 15만 8천5백여 명. 접종 시작 이후 하루 최다 기록입니다.

누적 접종자는 219만 5천여 명, 인구 대비 4.2% 수준으로 늘었습니다.

이달 말까지 300만 명에게 접종을 하겠다는 정부 계획의 73% 수준으로, 목표를 달성하려면 일주일 안으로 80만 명 정도 더 접종해야 합니다.

당장 다음 주에는 접종 대상과 접종 센터가 늘어납니다.

내일부터 경찰과 해양경찰, 소방관 등 사회 필수 인력과 의원급 의료기관과 약국 보건 의료인, 만성 신장질환자 등 약 50만 7천 명이 접종대상에 추가됩니다.

현재 204곳인 예방접종센터도 29일부터 53곳 더 추가됩니다.

또 화이자 백신의 보관·유통 조건도 2주 동안은 초저온이 아닌 일반 냉동고 수준의 온도에서도 보관할 수 있도록 완화 됨에 따라 접종 계획을 다시 세우기로 했습니다.

[양동교/질병관리청 자원관리반장 : "(화이자 백신의 경우) -20℃에서 보관 가능한 것으로 변경됐기 때문에, 화이자 백신의 안정적인 접종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습니다."]

정부는 계획대로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지난 한 주 평일 평균 13만 4천 명 수준이던 신규 백신 접종자 수가 15만 명 이상으로 늘고, 접종자 수도 6월 말까지 천2백만 명을 차질없이 달성할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이기일/범정부 백신도입 TF 실무지원단장 : "접종센터가 늘어나게 되어 있고 1만 4,000개 위탁의료기관을 하게 된다고 그러면 충분하게 1,200만 명을 마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편, 유럽에 이어 미국도 얀센 백신 접종 재개를 권고함에 따라 정부는 다음 주 전문가 자문 회의와 예방 접종 전문 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얀센 백신에 대한 접종 계획도 결정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