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이자 추가계약으로 9,900만 명분 백신 확보…“실제 도입 관건”
입력 2021.04.25 (12:21) 수정 2021.04.25 (12: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방역 당국이 이렇게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관건은 필요한 백신 물량이 제때 수급되느냐입니다.

정부가 어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을 추가계약 했다고 발표했는데요.

계약한 대로 국내에 원활하게 도입된다면 올해 안에 모두 9900만 명분의 백신을 확보하게 됩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달 초 관계부처가 백신도입TF를 구성한 후 첫 성과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추가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어제 밝혔습니다.

추가 물량은 2천만 명분으로 기존 1,300만 명분에 더해 3,300만 명분으로 늘었습니다.

이외에 앞서 확보한 다른 제약사 물량까지 합하면 올해 안에 계획된 백신은 모두 9,900만 명분입니다.

[권덕철/백신도입TF팀장/보건복지부 장관 : "우리나라 5천만 명의 약 2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3,600만 명의 약 3배에 대한 접종이 가능한 물량입니다."]

정부는 9월까지 협의된 물량만 모두 5천만 명분이라면서, 18세 이상 인구 4,400만 명 접종은 문제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권덕철/백신도입TF팀장/보건복지부 장관 : "집단면역 달성 시기를 앞당길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습니다. 아울러 18세 미만 접종 대상 확대, 변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3차 접종 등 향후 추가적인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됐습니다."]

관건은 역시 계약한 대로 제때, 약속한 물량만큼 실제로 들어오느냐는 겁니다.

5월부터 들어오기로 한 모더나 백신의 경우는 4월 말인 지금도 여전히 협의 중입니다.

정부는 계약된 물량은 올해 안에 다 도입된다면서도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밝히지 못했습니다.

[이기일/백신도입TF 실무지원단장 : "비밀유지협약에 따르게 되면 가격이라든지 물량, 시기 등을 밝히지 못하게 돼 있습니다. 이것은 국제적인 관행이기 때문에..."]

정부는 미국과의 백신 교환에 대해서도,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지만 상세한 내용을 지금은 말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영상편집:김형기
  • 화이자 추가계약으로 9,900만 명분 백신 확보…“실제 도입 관건”
    • 입력 2021-04-25 12:21:43
    • 수정2021-04-25 12:26:13
    뉴스 12
[앵커]

방역 당국이 이렇게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관건은 필요한 백신 물량이 제때 수급되느냐입니다.

정부가 어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을 추가계약 했다고 발표했는데요.

계약한 대로 국내에 원활하게 도입된다면 올해 안에 모두 9900만 명분의 백신을 확보하게 됩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달 초 관계부처가 백신도입TF를 구성한 후 첫 성과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추가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어제 밝혔습니다.

추가 물량은 2천만 명분으로 기존 1,300만 명분에 더해 3,300만 명분으로 늘었습니다.

이외에 앞서 확보한 다른 제약사 물량까지 합하면 올해 안에 계획된 백신은 모두 9,900만 명분입니다.

[권덕철/백신도입TF팀장/보건복지부 장관 : "우리나라 5천만 명의 약 2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3,600만 명의 약 3배에 대한 접종이 가능한 물량입니다."]

정부는 9월까지 협의된 물량만 모두 5천만 명분이라면서, 18세 이상 인구 4,400만 명 접종은 문제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권덕철/백신도입TF팀장/보건복지부 장관 : "집단면역 달성 시기를 앞당길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습니다. 아울러 18세 미만 접종 대상 확대, 변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3차 접종 등 향후 추가적인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됐습니다."]

관건은 역시 계약한 대로 제때, 약속한 물량만큼 실제로 들어오느냐는 겁니다.

5월부터 들어오기로 한 모더나 백신의 경우는 4월 말인 지금도 여전히 협의 중입니다.

정부는 계약된 물량은 올해 안에 다 도입된다면서도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밝히지 못했습니다.

[이기일/백신도입TF 실무지원단장 : "비밀유지협약에 따르게 되면 가격이라든지 물량, 시기 등을 밝히지 못하게 돼 있습니다. 이것은 국제적인 관행이기 때문에..."]

정부는 미국과의 백신 교환에 대해서도,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지만 상세한 내용을 지금은 말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영상편집:김형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