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 국적 친모에게 학대 당한 생후 7개월 여아 숨져…부검 의뢰
입력 2021.04.25 (17:44) 수정 2021.04.25 (17:48) 사회
외국 국적의 친모에게 상습적으로 학대받다 뇌사 상태에 빠졌던 생후 7개월 여자아이가 사건 발생 43일 만인 어제(24일)저녁, 숨졌습니다.

전북경찰청은 외국 국적의 친모 A 씨에게 상습적으로 폭행당해 중태에 빠진 여자아이가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사망했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친모 A 씨는 검찰 조사에서 아이가 울고 칭얼댄다며 상습적으로 내던지고, 쓰러진 아이를 몸으로 짓누르는 등 살인미수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지난 16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국 국적 친모에게 학대 당한 생후 7개월 여아 숨져…부검 의뢰
    • 입력 2021-04-25 17:44:45
    • 수정2021-04-25 17:48:38
    사회
외국 국적의 친모에게 상습적으로 학대받다 뇌사 상태에 빠졌던 생후 7개월 여자아이가 사건 발생 43일 만인 어제(24일)저녁, 숨졌습니다.

전북경찰청은 외국 국적의 친모 A 씨에게 상습적으로 폭행당해 중태에 빠진 여자아이가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사망했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친모 A 씨는 검찰 조사에서 아이가 울고 칭얼댄다며 상습적으로 내던지고, 쓰러진 아이를 몸으로 짓누르는 등 살인미수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지난 16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