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당권주자 3인, 부동산 정책 놓고 의견 충돌
입력 2021.04.25 (19:38) 정치
5·2 전당대회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 3인이 오늘(25일) 부동산 정책에서 큰 견해차를 보였습니다.

먼저 송영길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선을 긋자, 우원식·홍영표 후보가 차례로 반박하며 '반 송(영길)' 구도를 보였습니다.

송영길 후보는 오늘 한 언론 인터뷰에서, "양도소득세도 보유세도 올리니 오도 가도 못해 출구가 없어진 것 아니냐는 논란이 있다. 이런 부분을 잘 조정해야 한다"며 "세금을 징벌적 수단으로 쓰는 것은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종부세나 보유세는 실현되지 않은 이득에 대해 과세하기 때문에, 현금 소득이 없는 사람에게 커다란 부담을 준다"며, "부동산의 유동화를 통해 미실현 이득에 대한 과세 기간을 미루고(이연), 시점을 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실수요자가 집을 가질 수 있는 통로를 만들어주지 않으면 현금 부자들이 다 '줍줍'해간다. 생애 첫 주택구입을 하는 실수요자에 한해 LTV(주택담보대출비율)를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우원식 후보는 '일부 민주당 의원이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라는 투기억제의 마지노선까지 건드리고 있다. 정부 정책 신뢰성을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지적한 서울대 이준구 명예 학부 교수가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습니다.

우 후보는 "교수님 의견에 적극 공감한다. 저도 전당대회를 통해 당원 동지들께 그렇게 말씀드리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기조를 흔들림 없이 지켜가며 유능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홍영표 후보도 오늘 오후 페이스북에 "송 후보의 '문재인 정부 지우기'가 걱정이다. 당원들 사이에서 '차별화 수순'이라는 얘기까지 돈다"며 "송 후보 머릿속에 있는 차별화 전략은 분열과 패배의 길이다. 꿈도 꾸지 말라"고 썼습니다.

오늘 열린 온라인 연설회에서도 우 후보와 홍 후보는 부동산 정책 수정론과 관련해 '정부 기조 유지를 원칙으로 하면서 보완하겠다'며 궤를 같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당권주자 3인, 부동산 정책 놓고 의견 충돌
    • 입력 2021-04-25 19:38:02
    정치
5·2 전당대회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 3인이 오늘(25일) 부동산 정책에서 큰 견해차를 보였습니다.

먼저 송영길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선을 긋자, 우원식·홍영표 후보가 차례로 반박하며 '반 송(영길)' 구도를 보였습니다.

송영길 후보는 오늘 한 언론 인터뷰에서, "양도소득세도 보유세도 올리니 오도 가도 못해 출구가 없어진 것 아니냐는 논란이 있다. 이런 부분을 잘 조정해야 한다"며 "세금을 징벌적 수단으로 쓰는 것은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종부세나 보유세는 실현되지 않은 이득에 대해 과세하기 때문에, 현금 소득이 없는 사람에게 커다란 부담을 준다"며, "부동산의 유동화를 통해 미실현 이득에 대한 과세 기간을 미루고(이연), 시점을 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실수요자가 집을 가질 수 있는 통로를 만들어주지 않으면 현금 부자들이 다 '줍줍'해간다. 생애 첫 주택구입을 하는 실수요자에 한해 LTV(주택담보대출비율)를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우원식 후보는 '일부 민주당 의원이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라는 투기억제의 마지노선까지 건드리고 있다. 정부 정책 신뢰성을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지적한 서울대 이준구 명예 학부 교수가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습니다.

우 후보는 "교수님 의견에 적극 공감한다. 저도 전당대회를 통해 당원 동지들께 그렇게 말씀드리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기조를 흔들림 없이 지켜가며 유능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홍영표 후보도 오늘 오후 페이스북에 "송 후보의 '문재인 정부 지우기'가 걱정이다. 당원들 사이에서 '차별화 수순'이라는 얘기까지 돈다"며 "송 후보 머릿속에 있는 차별화 전략은 분열과 패배의 길이다. 꿈도 꾸지 말라"고 썼습니다.

오늘 열린 온라인 연설회에서도 우 후보와 홍 후보는 부동산 정책 수정론과 관련해 '정부 기조 유지를 원칙으로 하면서 보완하겠다'며 궤를 같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