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인 친모에게 상습 폭행당한 생후 7개월 여아 숨져
입력 2021.04.25 (21:32) 수정 2021.04.25 (21:47)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외국인 엄마에게 폭행당해 뇌사 판정을 받은 생후 7개월 된 여자아이가 결국 숨졌습니다.

전북경찰청은 외국 국적의 친모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당해 중태에 빠졌던 아이가 끝내 회복하지 못한 채 어제(24)저녁,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외국 국적의 아이 엄마, 22살 A씨를 살인 미수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지난 16일, 재판에 넘겼습니다.
  • 외국인 친모에게 상습 폭행당한 생후 7개월 여아 숨져
    • 입력 2021-04-25 21:32:44
    • 수정2021-04-25 21:47:41
    뉴스9(전주)
외국인 엄마에게 폭행당해 뇌사 판정을 받은 생후 7개월 된 여자아이가 결국 숨졌습니다.

전북경찰청은 외국 국적의 친모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당해 중태에 빠졌던 아이가 끝내 회복하지 못한 채 어제(24)저녁,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외국 국적의 아이 엄마, 22살 A씨를 살인 미수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지난 16일, 재판에 넘겼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