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정부 “종군위안부 대신 위안부가 적절”
입력 2021.04.28 (01:12) 수정 2021.04.28 (01:24) 국제
일본 정부가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는 오해를 부를 우려가 있다며, 대신 '위안부'라고 표현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답변서를 채택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번 답변서는 바바 노부유키 일본유신회 중의원 의원이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에는 군에 의해 강제 연행됐다는 이미지가 담겨 있다고 주장하며 일본 정부가 '종군 위안부' 혹은 '이른바 종군 위안부'를 표현을 쓰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질의한 것에 대한 답변입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 위안부를 연행했다고 증언한 요시다 세이지의 증언이 허위라고 판단해 2014년 그와 관련된 기사를 취소한 아사히 신문 사례 등을 고려하면 종군 위안부라는 표현이 오해를 낳을 수 있다고 보고 이런 답변을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정부 “종군위안부 대신 위안부가 적절”
    • 입력 2021-04-28 01:12:41
    • 수정2021-04-28 01:24:41
    국제
일본 정부가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는 오해를 부를 우려가 있다며, 대신 '위안부'라고 표현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답변서를 채택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번 답변서는 바바 노부유키 일본유신회 중의원 의원이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에는 군에 의해 강제 연행됐다는 이미지가 담겨 있다고 주장하며 일본 정부가 '종군 위안부' 혹은 '이른바 종군 위안부'를 표현을 쓰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질의한 것에 대한 답변입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 위안부를 연행했다고 증언한 요시다 세이지의 증언이 허위라고 판단해 2014년 그와 관련된 기사를 취소한 아사히 신문 사례 등을 고려하면 종군 위안부라는 표현이 오해를 낳을 수 있다고 보고 이런 답변을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