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백악관 “코로나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 고려…결정된 건 아냐”
입력 2021.04.28 (07:33) 수정 2021.04.28 (07:56) 국제
미국 백악관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어제(27일) 브리핑에서 이미 제안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하는 등 전 세계에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백신 생산·공급을 극대화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사키 대변인은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다양한 방법이 있고, 지금은 지식재산권 면제가 그 방법의 하나이지만, 무엇이 가장 합당한 지 평가해야 한다”면서, 미국 당국자들은 미국에서 백신 생산을 증대시키는 게 더 효과적일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적용을 중단하고 개발도상국까지 정보를 공유해 코로나19 퇴치에 나설지, 아니면 미국 내 백신 생산량을 늘려 이를 다른 나라와 공유할지를 검토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코로나19 백신, 치료제와 관련한 지식재산권 규정 적용을 일시 면제해줄 것을 세계무역기구(WHO)에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그간 미국 등 선진국은 지식재산권 면제 제안에 대한 WTO 협상을 차단해왔고,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 백신 제조업체나 모더나, 존슨앤드존슨, 바이오앤테크 등 백신 개발을 주도한 업체, 미국 상공회의소 등은 여전히 지식재산권 면제에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WTO는 오는 30일, 이 문제에 대한 후속 회의를 열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미 백악관 “코로나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 고려…결정된 건 아냐”
    • 입력 2021-04-28 07:33:39
    • 수정2021-04-28 07:56:27
    국제
미국 백악관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어제(27일) 브리핑에서 이미 제안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하는 등 전 세계에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백신 생산·공급을 극대화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사키 대변인은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다양한 방법이 있고, 지금은 지식재산권 면제가 그 방법의 하나이지만, 무엇이 가장 합당한 지 평가해야 한다”면서, 미국 당국자들은 미국에서 백신 생산을 증대시키는 게 더 효과적일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적용을 중단하고 개발도상국까지 정보를 공유해 코로나19 퇴치에 나설지, 아니면 미국 내 백신 생산량을 늘려 이를 다른 나라와 공유할지를 검토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코로나19 백신, 치료제와 관련한 지식재산권 규정 적용을 일시 면제해줄 것을 세계무역기구(WHO)에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그간 미국 등 선진국은 지식재산권 면제 제안에 대한 WTO 협상을 차단해왔고,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 백신 제조업체나 모더나, 존슨앤드존슨, 바이오앤테크 등 백신 개발을 주도한 업체, 미국 상공회의소 등은 여전히 지식재산권 면제에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WTO는 오는 30일, 이 문제에 대한 후속 회의를 열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