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도연맹 피해 유족 “미 군정도 조사하라”
입력 2021.04.28 (07:47) 수정 2021.04.28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승만 정부가 좌익 전향 인사들을 교화하겠다며 만든 국민보도연맹.

6·25 전쟁 당시 이적 행위자라는 누명을 쓰고 학살당한 연맹원 가운데 경남의 희생자 21명이 지난해 70년 만에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유족들은 보도연맹 희생으로 이어진 배경에 이승만 정권 이전 '미 군정'이 있었다며 과거사 조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윤경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73살 노치수 씨의 아버지 고 노상도 씨는 1947년 마산고등학교의 전신 마산공립중학교 교사였습니다.

아버지 노 씨는 같은 해 7월 정권을 국민에게 넘기라, 친일파를 숙청하라는 요구가 담긴 전단을 만들어 전봇대에 붙였습니다.

1945년부터 1948년까지 이승만 정권이 들어서기 전 우리나라를 통치하던 미 군정은 해방 뒤 질서 유지를 명분으로 만든 포고령 2호를 위반했다며, 아버지 노 씨에게 징역 8개월에 벌금 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노치수/보도연맹 희생자 유족 : "미군정 자기들의 어떤 법률에 의하면 잘못된 줄은 몰라도 제가 볼 땐 이건 국민으로서 할 이야기 아닌가 이렇게 생각합니다."]

1946년 찍은 김구 선생과 추종자들의 단체 사진입니다.

해병대 창설을 주장하기도 한 당시 해군 소령 고 이상규 씨.

미 군정은 1948년, 김구 선생을 따른다는 이유로 이 씨를 해군에서 파면하고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동주/보도연맹 희생자 유족 : "김구 선생 추종 세력이니까 그대로 두면 우리가 덮어쓰겠다, 그래서 (해군 동료들이) 공작을 한 것 같아요."]

이승만 정권이 좌익인사를 교화하겠다며 만든 보도연맹에 포함돼 6·25전쟁 당시 무고하게 학살당한 희생자들.

유족들은 미 군정이 법률도 아닌 성명서 수준의 포고령 2호를 근거로 낙인 찍은 전과가 보도연맹 가입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합니다.

[이명춘/변호사 : "전과가 보도연맹 가입하는 결정적 계기가 되고 또 학살의 이르게 되는 굴레의 결정적 계기가 되지 않았느냐..."]

유족들은 2기 진실과화해위원회에 미 군정의 인권 침해와 조작사건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결과에 따라 특별 재심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
  • 보도연맹 피해 유족 “미 군정도 조사하라”
    • 입력 2021-04-28 07:47:40
    • 수정2021-04-28 07:51:31
    뉴스광장
[앵커]

이승만 정부가 좌익 전향 인사들을 교화하겠다며 만든 국민보도연맹.

6·25 전쟁 당시 이적 행위자라는 누명을 쓰고 학살당한 연맹원 가운데 경남의 희생자 21명이 지난해 70년 만에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유족들은 보도연맹 희생으로 이어진 배경에 이승만 정권 이전 '미 군정'이 있었다며 과거사 조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윤경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73살 노치수 씨의 아버지 고 노상도 씨는 1947년 마산고등학교의 전신 마산공립중학교 교사였습니다.

아버지 노 씨는 같은 해 7월 정권을 국민에게 넘기라, 친일파를 숙청하라는 요구가 담긴 전단을 만들어 전봇대에 붙였습니다.

1945년부터 1948년까지 이승만 정권이 들어서기 전 우리나라를 통치하던 미 군정은 해방 뒤 질서 유지를 명분으로 만든 포고령 2호를 위반했다며, 아버지 노 씨에게 징역 8개월에 벌금 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노치수/보도연맹 희생자 유족 : "미군정 자기들의 어떤 법률에 의하면 잘못된 줄은 몰라도 제가 볼 땐 이건 국민으로서 할 이야기 아닌가 이렇게 생각합니다."]

1946년 찍은 김구 선생과 추종자들의 단체 사진입니다.

해병대 창설을 주장하기도 한 당시 해군 소령 고 이상규 씨.

미 군정은 1948년, 김구 선생을 따른다는 이유로 이 씨를 해군에서 파면하고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동주/보도연맹 희생자 유족 : "김구 선생 추종 세력이니까 그대로 두면 우리가 덮어쓰겠다, 그래서 (해군 동료들이) 공작을 한 것 같아요."]

이승만 정권이 좌익인사를 교화하겠다며 만든 보도연맹에 포함돼 6·25전쟁 당시 무고하게 학살당한 희생자들.

유족들은 미 군정이 법률도 아닌 성명서 수준의 포고령 2호를 근거로 낙인 찍은 전과가 보도연맹 가입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합니다.

[이명춘/변호사 : "전과가 보도연맹 가입하는 결정적 계기가 되고 또 학살의 이르게 되는 굴레의 결정적 계기가 되지 않았느냐..."]

유족들은 2기 진실과화해위원회에 미 군정의 인권 침해와 조작사건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결과에 따라 특별 재심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