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진석 추기경 선종…“행복하게 사는 것이 하느님의 뜻”
입력 2021.04.28 (08:12) 수정 2021.04.28 (08:1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지낸 정진석 추기경이 어젯밤 향년 90세의 나이로 선종했습니다.

정 추기경의 장례는 오늘 새벽 진행된 첫 추모 미사를 시작으로 닷새 동안 명동성당에서 진행됩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정이 넘은 시각, 서울 명동성당.

정진석 추기경의 시신이 제대 앞 투명 유리관에 안치된 가운데 염수정 추기경의 주례로 첫 추모 미사가 진행됐습니다.

[염수정/추기경/천주교 서울대교구장 : "정 주교님은 우리에게 많은 가르침을 주고 가셨습니다. 또한 단순히 말이 아니라 당신의 몸과 마음 전체로 그 고귀한 가르침을 실제로 보여주셨습니다."]

1931년 천주교 집안에서 태어난 정 추기경은 한국전쟁의 참상을 겪고 사제의 길을 택했습니다.

1961년 사제품을 받고, 1970년 청주교구장에 임명되면서 만 39세에 최연소 주교가 됐습니다.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대주교를 추기경으로 임명하셨습니다."]

그리고 2006년, 고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한국에서 두 번째 추기경이 됐습니다.

[故 정진석/추기경/2006년/추기경 서임 후 첫 미사 : "복음을 전달해 주실 때 모든 계층의 사람에게 신분을 가리지 마시고 하느님 품 안에서 영원한 행복을 느끼도록 인도해 주시는 일에 앞장서 주시기를..."]

자타공인 '교회법 전문가'로 불리며 가톨릭교회법전 한국어판 작업을 주도하고 해설서를 포함해 60권 이상의 책을 썼습니다.

사회에 대한 비판의 끈을 놓지 않았던 정 추기경은 지난 2월 심한 통증으로 병원에 입원한 뒤, 두 달여 만인 어젯밤 10시 15분쯤 노환으로 선종했습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정 추기경이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세요. 행복하게 사는 것이 하느님의 뜻입니다'라는 말씀을 남겼다고 전했습니다.

평소 생명운동을 이끌었던 정 추기경은 생전에 장기기증 의사를 밝힌 바 있어, 선종 후 각막기증이 이뤄졌습니다.

서울대교구장으로 치러지는 정 추기경 장례는 주교좌성당인 명동성당에서 5일장으로 거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촬영기자:박세준/영상편집:박경상/화면제공:가톨릭평화방송
  • 정진석 추기경 선종…“행복하게 사는 것이 하느님의 뜻”
    • 입력 2021-04-28 08:12:59
    • 수정2021-04-28 08:17:14
    아침뉴스타임
[앵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지낸 정진석 추기경이 어젯밤 향년 90세의 나이로 선종했습니다.

정 추기경의 장례는 오늘 새벽 진행된 첫 추모 미사를 시작으로 닷새 동안 명동성당에서 진행됩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정이 넘은 시각, 서울 명동성당.

정진석 추기경의 시신이 제대 앞 투명 유리관에 안치된 가운데 염수정 추기경의 주례로 첫 추모 미사가 진행됐습니다.

[염수정/추기경/천주교 서울대교구장 : "정 주교님은 우리에게 많은 가르침을 주고 가셨습니다. 또한 단순히 말이 아니라 당신의 몸과 마음 전체로 그 고귀한 가르침을 실제로 보여주셨습니다."]

1931년 천주교 집안에서 태어난 정 추기경은 한국전쟁의 참상을 겪고 사제의 길을 택했습니다.

1961년 사제품을 받고, 1970년 청주교구장에 임명되면서 만 39세에 최연소 주교가 됐습니다.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대주교를 추기경으로 임명하셨습니다."]

그리고 2006년, 고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한국에서 두 번째 추기경이 됐습니다.

[故 정진석/추기경/2006년/추기경 서임 후 첫 미사 : "복음을 전달해 주실 때 모든 계층의 사람에게 신분을 가리지 마시고 하느님 품 안에서 영원한 행복을 느끼도록 인도해 주시는 일에 앞장서 주시기를..."]

자타공인 '교회법 전문가'로 불리며 가톨릭교회법전 한국어판 작업을 주도하고 해설서를 포함해 60권 이상의 책을 썼습니다.

사회에 대한 비판의 끈을 놓지 않았던 정 추기경은 지난 2월 심한 통증으로 병원에 입원한 뒤, 두 달여 만인 어젯밤 10시 15분쯤 노환으로 선종했습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정 추기경이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세요. 행복하게 사는 것이 하느님의 뜻입니다'라는 말씀을 남겼다고 전했습니다.

평소 생명운동을 이끌었던 정 추기경은 생전에 장기기증 의사를 밝힌 바 있어, 선종 후 각막기증이 이뤄졌습니다.

서울대교구장으로 치러지는 정 추기경 장례는 주교좌성당인 명동성당에서 5일장으로 거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촬영기자:박세준/영상편집:박경상/화면제공:가톨릭평화방송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