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인, 손흥민 제치고 런던 풋볼 어워즈 ‘올해의 선수’ 선정
입력 2021.04.28 (08:48) 수정 2021.04.28 (08:51) 연합뉴스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 해리 케인이 런던을 연고로 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중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케인은 28일(한국시간) 열린 런던 풋볼 어워즈 2021에서 'EPL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올시즌 21골을 넣어 EPL 득점 선두를 달리는 케인은 손흥민, 데클란 라이스, 토마시 수첵(이상 웨스트햄), 메이슨 마운트(첼시)를 제치고 수상했다.

'올해의 감독'에는 중위권 팀으로 평가받던 웨스트햄을 4위권 경쟁 팀으로 업그레이드한 데이비드 모이스 감독이 뽑혔다.

웨스트햄의 골키퍼 루카시 파비안스키는 '올해의 골키퍼' 상을 받았다.

'올해의 신인 선수'에는 부카요 사카(아스널)가 선정됐다.

런던 풋볼 어워즈는 런던을 연고로 하는 12개 팀을 대상으로 9개 부문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손흥민이 2019년 시상식에서 EPL 올해의 선수 상을 받은 바 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케인, 손흥민 제치고 런던 풋볼 어워즈 ‘올해의 선수’ 선정
    • 입력 2021-04-28 08:48:59
    • 수정2021-04-28 08:51:42
    연합뉴스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 해리 케인이 런던을 연고로 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중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케인은 28일(한국시간) 열린 런던 풋볼 어워즈 2021에서 'EPL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올시즌 21골을 넣어 EPL 득점 선두를 달리는 케인은 손흥민, 데클란 라이스, 토마시 수첵(이상 웨스트햄), 메이슨 마운트(첼시)를 제치고 수상했다.

'올해의 감독'에는 중위권 팀으로 평가받던 웨스트햄을 4위권 경쟁 팀으로 업그레이드한 데이비드 모이스 감독이 뽑혔다.

웨스트햄의 골키퍼 루카시 파비안스키는 '올해의 골키퍼' 상을 받았다.

'올해의 신인 선수'에는 부카요 사카(아스널)가 선정됐다.

런던 풋볼 어워즈는 런던을 연고로 하는 12개 팀을 대상으로 9개 부문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손흥민이 2019년 시상식에서 EPL 올해의 선수 상을 받은 바 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