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일 한인 학생 30.9% “국적 이유로 언어 폭력 겪어 봤다”
입력 2021.04.28 (10:00) 수정 2021.04.28 (10:06) 국제
일본 학교에서 공부하는 한인 고교생과 대학생들 가운데 약 30%는 국적 때문에 언어폭력을 직접 경험했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을 지원하는 조선장학회가 2019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 사이 장학금을 받는 고교생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차별을 주제로 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응답한 사람이 30.9%에 이르렀다고 28일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구체적인 언어 폭력 내용으로는 ‘네 나라로 돌아가라’라거나 ‘북한 스파이’라는 등의 욕설을 들었다는 답변이 많았습니다.

언어폭력을 가한 주체로는 48.1%가 같은 학교의 일본인 학생을 꼽았고, 일본인 교사로부터 언어폭력을 당했다는 응답자도 10.1%로 나타났습니다.

이 밖에도 아르바이트 하는 곳에서의 손님(16.4%)이나 일본인 상사·동료(9.1%)로부터 차별적인 언동을 당했다는 응답자도 있었습니다.

언어폭력 외 차별 사례로는 주택 관련 계약을 거절당하는 등의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사람이 39.4%를 차지했습니다.

과거 3년 이내에 일본에 살면서 차별을 경험했는지를 물은 이번 조사에선 일본에서 태어난 학생(77%)과 한국 출신(23%) 학생 등 천30명이 설문에 응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재일 한인 학생 30.9% “국적 이유로 언어 폭력 겪어 봤다”
    • 입력 2021-04-28 10:00:15
    • 수정2021-04-28 10:06:30
    국제
일본 학교에서 공부하는 한인 고교생과 대학생들 가운데 약 30%는 국적 때문에 언어폭력을 직접 경험했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을 지원하는 조선장학회가 2019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 사이 장학금을 받는 고교생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차별을 주제로 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응답한 사람이 30.9%에 이르렀다고 28일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구체적인 언어 폭력 내용으로는 ‘네 나라로 돌아가라’라거나 ‘북한 스파이’라는 등의 욕설을 들었다는 답변이 많았습니다.

언어폭력을 가한 주체로는 48.1%가 같은 학교의 일본인 학생을 꼽았고, 일본인 교사로부터 언어폭력을 당했다는 응답자도 10.1%로 나타났습니다.

이 밖에도 아르바이트 하는 곳에서의 손님(16.4%)이나 일본인 상사·동료(9.1%)로부터 차별적인 언동을 당했다는 응답자도 있었습니다.

언어폭력 외 차별 사례로는 주택 관련 계약을 거절당하는 등의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사람이 39.4%를 차지했습니다.

과거 3년 이내에 일본에 살면서 차별을 경험했는지를 물은 이번 조사에선 일본에서 태어난 학생(77%)과 한국 출신(23%) 학생 등 천30명이 설문에 응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