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주 도심 제외’ 광역철도에 민·관·정 반발 확산
입력 2021.04.28 (10:34) 수정 2021.04.28 (11:35)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북과 대전, 세종을 잇는 충청권 광역철도 초안에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이 빠진 데 대해 지역의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자치단체와 정치권, 시민사회단체가 대응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데요.

남은 기간, 정부를 설득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송근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가 석방돼 5개월 만에야 국회 상임위에 출석한 정정순 의원.

충청권 광역철도 초안에 청주 도심 통과가 빠진 데 대해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국가철도망 계획이 수도권 중심과 경제성 논리에 매몰됐다면서, 정부의 균형발전 의지가 부족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정순/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청주 상당 : "충청권 메가시티 핵심 사업인 대전, 세종, 청주를 연결하는 이 (철도) 도로망이 '도시철도로 해야 한다', 또 '고속철인 충북선으로 연계하면 된다' 이런 말도 안 되는 논리를 가지고 (제외됐습니다)."]

이시종 지사도 이례적으로 SNS를 통해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청주'와 '충주'가 빠진 노선은 무늬만 충청권 광역철도라면서, 차라리 '대전·세종 광역철도'라고 하라고 지적했습니다.

민간에서는 80여 개 단체가 범시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과 집회, 단식 투쟁 등으로 정부와 여당을 압박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유철웅/충북민간사회단체총연합회 회장 : "이게(청주 도심 통과가) 이뤄지지 않았을 때는 내년 지방선거, 또 대선까지도 저희들이 강력한 심판을 할 것입니다."]

하지만 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의 삼보일배나 50만 명의 서명부 전달 등이 효과를 거두지 못하는 등 여론전의 한계가 드러난 상황.

결국, 국가철도망 최종 계획이 나올 때까지 정부와 전문가들을 설득할 논리를 어떻게 보완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근섭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
  • ‘청주 도심 제외’ 광역철도에 민·관·정 반발 확산
    • 입력 2021-04-28 10:34:12
    • 수정2021-04-28 11:35:23
    930뉴스(청주)
[앵커]

충북과 대전, 세종을 잇는 충청권 광역철도 초안에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이 빠진 데 대해 지역의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자치단체와 정치권, 시민사회단체가 대응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데요.

남은 기간, 정부를 설득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송근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가 석방돼 5개월 만에야 국회 상임위에 출석한 정정순 의원.

충청권 광역철도 초안에 청주 도심 통과가 빠진 데 대해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국가철도망 계획이 수도권 중심과 경제성 논리에 매몰됐다면서, 정부의 균형발전 의지가 부족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정순/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청주 상당 : "충청권 메가시티 핵심 사업인 대전, 세종, 청주를 연결하는 이 (철도) 도로망이 '도시철도로 해야 한다', 또 '고속철인 충북선으로 연계하면 된다' 이런 말도 안 되는 논리를 가지고 (제외됐습니다)."]

이시종 지사도 이례적으로 SNS를 통해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청주'와 '충주'가 빠진 노선은 무늬만 충청권 광역철도라면서, 차라리 '대전·세종 광역철도'라고 하라고 지적했습니다.

민간에서는 80여 개 단체가 범시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과 집회, 단식 투쟁 등으로 정부와 여당을 압박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유철웅/충북민간사회단체총연합회 회장 : "이게(청주 도심 통과가) 이뤄지지 않았을 때는 내년 지방선거, 또 대선까지도 저희들이 강력한 심판을 할 것입니다."]

하지만 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의 삼보일배나 50만 명의 서명부 전달 등이 효과를 거두지 못하는 등 여론전의 한계가 드러난 상황.

결국, 국가철도망 최종 계획이 나올 때까지 정부와 전문가들을 설득할 논리를 어떻게 보완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근섭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