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범계 법무장관, “이재용 부회장 사면 고려한 바 없다” 재강조
입력 2021.04.28 (12:15) 수정 2021.04.28 (12:2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 대해 “엄정한 법 집행을 담당하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고려한 바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어제 경제 5단체가 이 부회장의 사면을 공식 건의한 데 대해 “검토한 바 없으며, 검토할 계획도 현재로선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 박범계 법무장관, “이재용 부회장 사면 고려한 바 없다” 재강조
    • 입력 2021-04-28 12:15:13
    • 수정2021-04-28 12:22:15
    뉴스 12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 대해 “엄정한 법 집행을 담당하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고려한 바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어제 경제 5단체가 이 부회장의 사면을 공식 건의한 데 대해 “검토한 바 없으며, 검토할 계획도 현재로선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