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무부 관계자, ‘대북제재 완화’ 주장 일축…“대량살상무기 제한 위한 것”
입력 2021.04.28 (12:36) 수정 2021.04.28 (12:4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국무부가 중국과 러시아 등이 제기한 대북제재완화주장을 일축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 VOA가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VOA와 인터뷰에서 “대북 제재는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계속 자금을 조달하고 있는 북한의 능력을 제한하기 위해 가해졌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한국정부가 인도주의 문제를 들어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것에 대해 북한의 인도주의 위기는 제재 때문이 아니라 북한 정권이 자초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 미 국무부 관계자, ‘대북제재 완화’ 주장 일축…“대량살상무기 제한 위한 것”
    • 입력 2021-04-28 12:36:18
    • 수정2021-04-28 12:40:48
    뉴스 12
미국 국무부가 중국과 러시아 등이 제기한 대북제재완화주장을 일축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 VOA가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VOA와 인터뷰에서 “대북 제재는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계속 자금을 조달하고 있는 북한의 능력을 제한하기 위해 가해졌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한국정부가 인도주의 문제를 들어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것에 대해 북한의 인도주의 위기는 제재 때문이 아니라 북한 정권이 자초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