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주민께 호소드립니다” 유인물 배포에…아파트 측 ‘주거침입’ 고발
입력 2021.04.28 (14:06) 수정 2021.04.28 (14:10) 사회
'택배 갈등'을 빚고 있는 서울 강동구 아파트에 돌린 택배노조의 호소문

'택배 갈등'을 빚고 있는 서울 강동구 아파트에 돌린 택배노조의 호소문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벌어진 택배 갈등과 관련해 노조원이 문앞마다 돌린 ‘호소문’을 돌리자,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이 이들을 ‘주거침입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전국택배노조는 오늘(28일) 오후 서울 강동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노동자 호소 글 배포에 주거침입으로 고발한 것은 해도 해도 너무한 처사”라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지난 13일 ‘입주민 여러분께 호소드립니다’라는 제목이 적힌 A4용지 1장짜리의 호소문을 노조원 2명이 해당 아파트 53개 동 중 4개 동 현관문 앞에 걸어뒀다고 설명했습니다.

노조는 호소문을 배포한 지 약 2시간 만에 관리사무소 직원이 현장에서 제지했고, 관리사무소 직원의 신고로 경찰도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관리사무소 측은 노조원 2명을 주거침입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고발장을 접수한 강동경찰서는 해당 노조원에게 소환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습니다.


노조는 “택배 노동자들은 자신의 노동환경이 자신들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후퇴되는 현실을 감내해야만 하는 문제점을 알리고 도움을 호소한 것에 대해서 고발을 당하고 경찰 소환조사를 받아야 하는지 억울하고 분노스럽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많은 국민이 투쟁을 지지하고 응원해 주셨다. 이런 상황에 굴하지 않고 사회의 부당한 갑질과 택배사의 횡포가 사라지고, 노동기본권과 공정과 정의가 바로 서는 사회를 위해 당당히 싸워나가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입주민께 호소드립니다” 유인물 배포에…아파트 측 ‘주거침입’ 고발
    • 입력 2021-04-28 14:06:35
    • 수정2021-04-28 14:10:08
    사회

'택배 갈등'을 빚고 있는 서울 강동구 아파트에 돌린 택배노조의 호소문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벌어진 택배 갈등과 관련해 노조원이 문앞마다 돌린 ‘호소문’을 돌리자,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이 이들을 ‘주거침입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전국택배노조는 오늘(28일) 오후 서울 강동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 노동자 호소 글 배포에 주거침입으로 고발한 것은 해도 해도 너무한 처사”라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지난 13일 ‘입주민 여러분께 호소드립니다’라는 제목이 적힌 A4용지 1장짜리의 호소문을 노조원 2명이 해당 아파트 53개 동 중 4개 동 현관문 앞에 걸어뒀다고 설명했습니다.

노조는 호소문을 배포한 지 약 2시간 만에 관리사무소 직원이 현장에서 제지했고, 관리사무소 직원의 신고로 경찰도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관리사무소 측은 노조원 2명을 주거침입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고발장을 접수한 강동경찰서는 해당 노조원에게 소환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습니다.


노조는 “택배 노동자들은 자신의 노동환경이 자신들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후퇴되는 현실을 감내해야만 하는 문제점을 알리고 도움을 호소한 것에 대해서 고발을 당하고 경찰 소환조사를 받아야 하는지 억울하고 분노스럽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많은 국민이 투쟁을 지지하고 응원해 주셨다. 이런 상황에 굴하지 않고 사회의 부당한 갑질과 택배사의 횡포가 사라지고, 노동기본권과 공정과 정의가 바로 서는 사회를 위해 당당히 싸워나가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