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공항공사, 3천3백억 원 규모 해외 ESG채권 발행
입력 2021.04.28 (14:47) 수정 2021.04.28 (15:13) 경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기에 대비하기 위해 3억 달러, 한화로 3천3백억 원규모의 해외 채권을 발행했다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발행된 채권은 5년 만기의 ESG 채권이며, 시티 글로벌마켓과 JP모건, 메릴린치(BOFA)증권이 발행 주관사로 참여했습니다.

ESG 채권은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입니다.

공사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과 주변 지역 개발 등을 계획대로 진행하고, 핵심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고자 공사 창립 이래 최초로 채권 발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채권에는 목표액의 약 6.5배 수준인 19억5천만 달러의 수요가 몰렸습니다. 금리는 당초 목표했던 수준보다 0.325%포인트 낮은 1.361%포인트로 결정됐습니다.

이를 통해 국내 채권 발행 대비 약 100억원의 이자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공사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채권 매수 주문 지역은 아시아가 70%로 가장 많았고 유럽이 13%, 미국이 5%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투자자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 비중이 68%로 가장 컸고 은행·국부펀드 20%, 프라이빗뱅크 5% 순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인천공항공사 홈페이지]
  • 인천공항공사, 3천3백억 원 규모 해외 ESG채권 발행
    • 입력 2021-04-28 14:47:09
    • 수정2021-04-28 15:13:08
    경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기에 대비하기 위해 3억 달러, 한화로 3천3백억 원규모의 해외 채권을 발행했다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발행된 채권은 5년 만기의 ESG 채권이며, 시티 글로벌마켓과 JP모건, 메릴린치(BOFA)증권이 발행 주관사로 참여했습니다.

ESG 채권은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입니다.

공사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과 주변 지역 개발 등을 계획대로 진행하고, 핵심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고자 공사 창립 이래 최초로 채권 발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채권에는 목표액의 약 6.5배 수준인 19억5천만 달러의 수요가 몰렸습니다. 금리는 당초 목표했던 수준보다 0.325%포인트 낮은 1.361%포인트로 결정됐습니다.

이를 통해 국내 채권 발행 대비 약 100억원의 이자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공사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채권 매수 주문 지역은 아시아가 70%로 가장 많았고 유럽이 13%, 미국이 5%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투자자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 비중이 68%로 가장 컸고 은행·국부펀드 20%, 프라이빗뱅크 5% 순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인천공항공사 홈페이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