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훈련 여건 미흡” 주한미군 불만에 “대규모 훈련장 확보 추진”
입력 2021.04.28 (15:39) 수정 2021.04.28 (15:56) 정치
군 당국이 훈련 여건을 보장해달라는 주한미군의 불만 제기에 따른 대책으로 대규모 훈련장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늘 국회 국방위원회 ‘국방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주한미군 사격장 갈등 관리 차원에서 “장기적으로 완충구역(소음·안전)을 구비한 ‘대규모 훈련장’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명시했습니다.

주한미군이 훈련 여건이 미흡하다며 불만을 쏟고 있고, 경북 포항 수성사격장과 경기 포천 영평사격장 인근 주민들의 이전 요구 등 민군 갈등이 심화한 데 따른 것입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지난해 국방부에 서신을 보내는 한편 한국군 수뇌부와 잇단 면담을 통해 아파치 헬기 사격 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력히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52차 한·미 안보협의회(SCM)에서도 주한미군의 훈련장 보장 문제가 논의됐습니다.

국방부는 업무보고 자료에서 포항 수성사격장은 “2019년 4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이 시행됐으나 지난해 10월 이후 주변 반대 시위 등으로 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이 중단됐다”며 “지난 2월 8일부터 국민권익위원회가 중재에 착수하여 현장 방문과 의견 청취 등 기초 조사를 시행하는 한편 주민지원사업 등을 고려한 중재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포천 영평사격장에 대해서도 “지난해부터 대책위에서 사격장 폐쇄를 주장하며 사격 반대 시위를 지속하고 있고 그해 5, 6, 12월 주민 시위로 미군의 MLRS(다연장로켓) 사격 훈련이 제한됐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훈련장 예정 부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앞으로 한미가 예상 훈련장 부지를 정해 공개할 경우 인근 주민과 해당 지방자치단체 등의 반발도 예상됩니다.

한편 국방부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해 “우리 군 주도의 미래연합 지휘구조를 적용한 FOC(완전운용능력) 검증평가를 적기에 추진할 것”이라며 “KIDD(통합국방협의체)와 상반기로 예상되는 샹그릴라 대화 등을 계기로 적극적인 대미 정책 협의를 통해 FOC 검증 평가 시행을 위한 우리 정부와 군의 의지를 피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주변국 군함이 관할 해역에서 활동하는 것에 대비해 적극적인 공중 기동 탐색과 해상·항공 초계 활동을 비롯해 타국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에 대비해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 “훈련 여건 미흡” 주한미군 불만에 “대규모 훈련장 확보 추진”
    • 입력 2021-04-28 15:39:16
    • 수정2021-04-28 15:56:53
    정치
군 당국이 훈련 여건을 보장해달라는 주한미군의 불만 제기에 따른 대책으로 대규모 훈련장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늘 국회 국방위원회 ‘국방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주한미군 사격장 갈등 관리 차원에서 “장기적으로 완충구역(소음·안전)을 구비한 ‘대규모 훈련장’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명시했습니다.

주한미군이 훈련 여건이 미흡하다며 불만을 쏟고 있고, 경북 포항 수성사격장과 경기 포천 영평사격장 인근 주민들의 이전 요구 등 민군 갈등이 심화한 데 따른 것입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지난해 국방부에 서신을 보내는 한편 한국군 수뇌부와 잇단 면담을 통해 아파치 헬기 사격 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력히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52차 한·미 안보협의회(SCM)에서도 주한미군의 훈련장 보장 문제가 논의됐습니다.

국방부는 업무보고 자료에서 포항 수성사격장은 “2019년 4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이 시행됐으나 지난해 10월 이후 주변 반대 시위 등으로 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이 중단됐다”며 “지난 2월 8일부터 국민권익위원회가 중재에 착수하여 현장 방문과 의견 청취 등 기초 조사를 시행하는 한편 주민지원사업 등을 고려한 중재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포천 영평사격장에 대해서도 “지난해부터 대책위에서 사격장 폐쇄를 주장하며 사격 반대 시위를 지속하고 있고 그해 5, 6, 12월 주민 시위로 미군의 MLRS(다연장로켓) 사격 훈련이 제한됐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훈련장 예정 부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앞으로 한미가 예상 훈련장 부지를 정해 공개할 경우 인근 주민과 해당 지방자치단체 등의 반발도 예상됩니다.

한편 국방부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해 “우리 군 주도의 미래연합 지휘구조를 적용한 FOC(완전운용능력) 검증평가를 적기에 추진할 것”이라며 “KIDD(통합국방협의체)와 상반기로 예상되는 샹그릴라 대화 등을 계기로 적극적인 대미 정책 협의를 통해 FOC 검증 평가 시행을 위한 우리 정부와 군의 의지를 피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주변국 군함이 관할 해역에서 활동하는 것에 대비해 적극적인 공중 기동 탐색과 해상·항공 초계 활동을 비롯해 타국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에 대비해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