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공무직 노동자 10명 중 9명 “아파도 출근”
입력 2021.04.28 (16:07) 수정 2021.04.28 (16:10) 사회
학교에서 급식, 청소, 돌봄, 교무행정 등을 담당하는 교육공무직 노동자 10명 가운데 9명이 최근 1년간 몸이 아파도 대체인력이 없거나 동료에게 피해가 갈까 봐 출근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오늘(28일) 정부세종청사 앞과 각 시·도 교육청 앞에서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교육공무직 노동자 건강 설문조사를 발표했습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참여자 8,310명 중 36%는 현재 건강상태가 ‘나쁘다’ 또는 ‘매우 나쁘다’고 응답했습니다.

맡은 업무가 건강상태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51%가 ‘매우 그렇다’고 답했으며, 40%는 ‘약간 그렇다’고 답했고, 업무 중 건강에 영향을 미칠 육체적·정신적 위험한 상황 또는 사고를 경험했는지 묻는 문항에는 69%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본인 업무에서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에 대해서는 ‘감정노동, 스트레스 등 정신적 요인’이 19%로 가장 높았고 ‘거북목 증후군·손목터널 증후군 등 장시간 사무업무로 인한 증상’이 13%, ‘인원·대체인력 부족 문제’는 12%, ‘과도한 업무량’은 11%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건강이 좋지 않아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1년간 아파도 출근한 경험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10명 중 9명이 그런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절반 이상인 54%는 ‘1~5회’라고 답했습니다.

출근해야 했던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45%가 ‘나 대신 일할 사람이 없어서’라고, 39%는 ‘동료에게 피해가 갈까봐’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업무 중 휴게시간이 충분히 보장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아니다’라는 응답이 66%였고, 휴게공간이 충분히 마련돼 있느냐는 문항에는 67%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이들은 “급식, 청소, 돌봄, 교무행정, 특수교육, 사서, 통학차량지원 등 직종은 90여 개에 달한다.”라며 “일하다가 발생하는 노동안전문제로부터 온전히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교육부와 교육청은 ‘돈 없다’는 말 대신 ‘고용한 우리가 노동자의 건강할 권리를 책임지겠다’는 태도로 나와야 한다.”라며 “모든 교육공무직 노동자의 노동안전문제 해결과 건강할 권리 보장을 위해 사업주로서 책임 있게 나설 것을 촉구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교육공무직 노동자 10명 중 9명 “아파도 출근”
    • 입력 2021-04-28 16:07:22
    • 수정2021-04-28 16:10:39
    사회
학교에서 급식, 청소, 돌봄, 교무행정 등을 담당하는 교육공무직 노동자 10명 가운데 9명이 최근 1년간 몸이 아파도 대체인력이 없거나 동료에게 피해가 갈까 봐 출근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오늘(28일) 정부세종청사 앞과 각 시·도 교육청 앞에서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교육공무직 노동자 건강 설문조사를 발표했습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참여자 8,310명 중 36%는 현재 건강상태가 ‘나쁘다’ 또는 ‘매우 나쁘다’고 응답했습니다.

맡은 업무가 건강상태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51%가 ‘매우 그렇다’고 답했으며, 40%는 ‘약간 그렇다’고 답했고, 업무 중 건강에 영향을 미칠 육체적·정신적 위험한 상황 또는 사고를 경험했는지 묻는 문항에는 69%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본인 업무에서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에 대해서는 ‘감정노동, 스트레스 등 정신적 요인’이 19%로 가장 높았고 ‘거북목 증후군·손목터널 증후군 등 장시간 사무업무로 인한 증상’이 13%, ‘인원·대체인력 부족 문제’는 12%, ‘과도한 업무량’은 11%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건강이 좋지 않아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1년간 아파도 출근한 경험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10명 중 9명이 그런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절반 이상인 54%는 ‘1~5회’라고 답했습니다.

출근해야 했던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45%가 ‘나 대신 일할 사람이 없어서’라고, 39%는 ‘동료에게 피해가 갈까봐’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업무 중 휴게시간이 충분히 보장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아니다’라는 응답이 66%였고, 휴게공간이 충분히 마련돼 있느냐는 문항에는 67%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이들은 “급식, 청소, 돌봄, 교무행정, 특수교육, 사서, 통학차량지원 등 직종은 90여 개에 달한다.”라며 “일하다가 발생하는 노동안전문제로부터 온전히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교육부와 교육청은 ‘돈 없다’는 말 대신 ‘고용한 우리가 노동자의 건강할 권리를 책임지겠다’는 태도로 나와야 한다.”라며 “모든 교육공무직 노동자의 노동안전문제 해결과 건강할 권리 보장을 위해 사업주로서 책임 있게 나설 것을 촉구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