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재섭 “‘조국 딸 무자격자’ 발언, 죄라면 법적 책임질 것”
입력 2021.04.28 (16:35) 수정 2021.04.28 (17:38) 정치
국민의힘 김재섭 비상대책위원은 오늘(28일) 서울의 한 병원에 인턴으로 합격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을 ‘무자격자’라고 말했다가 고발당한 사건의 경찰 수사가 개시된 데 대해 “이 사건을 엄중하게 다뤄줄 것을 수사당국에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한일병원에) 소위 무자격자라 불리는 조민 씨가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비판한 것이 죄가 된다면 기꺼이 경찰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수사당국은 조민의 (의사) 자격에 대한 진위도 소상히 밝혀내야 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의사로서 조민의 자격이 인정되고, 저의 명예훼손 혐의가 죄로 밝혀진다면 법적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재섭 비대위원은 또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 조국 당시 교수의 형법 강의를 수강했다면서 “법과 정의의 관점에서 어떻게 봐야 하나. 제 배움이 미천한 것인지, 교수님의 가르침이 거짓된 것인지 알 수 없다”라고도 했습니다.

앞서 김 비대위원은 지난 2월 국민의힘 회의에서 “한일병원이 (도봉구의) 거의 유일한 대형병원”이라며 “큰 병이 났을 때 갈 만한 곳인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소위 ‘무자격자’로 불리는 조민 씨가 온다”고 말했고,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됐습니다.

경찰은 김 비대위원을 고발한 신승목 적폐청산연대 대표를 지난 19일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 김재섭 “‘조국 딸 무자격자’ 발언, 죄라면 법적 책임질 것”
    • 입력 2021-04-28 16:35:45
    • 수정2021-04-28 17:38:15
    정치
국민의힘 김재섭 비상대책위원은 오늘(28일) 서울의 한 병원에 인턴으로 합격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을 ‘무자격자’라고 말했다가 고발당한 사건의 경찰 수사가 개시된 데 대해 “이 사건을 엄중하게 다뤄줄 것을 수사당국에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한일병원에) 소위 무자격자라 불리는 조민 씨가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비판한 것이 죄가 된다면 기꺼이 경찰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수사당국은 조민의 (의사) 자격에 대한 진위도 소상히 밝혀내야 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의사로서 조민의 자격이 인정되고, 저의 명예훼손 혐의가 죄로 밝혀진다면 법적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재섭 비대위원은 또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 조국 당시 교수의 형법 강의를 수강했다면서 “법과 정의의 관점에서 어떻게 봐야 하나. 제 배움이 미천한 것인지, 교수님의 가르침이 거짓된 것인지 알 수 없다”라고도 했습니다.

앞서 김 비대위원은 지난 2월 국민의힘 회의에서 “한일병원이 (도봉구의) 거의 유일한 대형병원”이라며 “큰 병이 났을 때 갈 만한 곳인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소위 ‘무자격자’로 불리는 조민 씨가 온다”고 말했고,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됐습니다.

경찰은 김 비대위원을 고발한 신승목 적폐청산연대 대표를 지난 19일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