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빛내륙철도 건설해야”…영·호남 시도지사 공동 호소
입력 2021.04.28 (21:42) 수정 2021.04.28 (22:06)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영호남 시도지사들이 공동으로 광주-대구간 달빛내륙철도를 국가철도망 계획 신규사업에 반영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동서 화합과 지역 균형발전, 특히 철도가 지나는 낙후된 시군의 지역발전을 위해서도 반드시 달빛내륙철도를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성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와 대구를 고속화철도로 1시간대 연결하는 달빛내륙철도사업.

지역 균형발전은 물론 동서 화합과 상생을 위한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기대를 받아왔지만,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최근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서 제외됐습니다.

광주시와 대구시가 계획 반영을 촉구한 데 이어 철도가 지나는 영.호남 시도지사들이 공동으로 철도 건설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동서화합은 물론 전남.북과 경남.북을 경유하면서 인구감소 등으로 침체된 시.군에도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경수/경상남도지사 : "거창.함양, 합천, 서부경남, 지리산권의 낙후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철도입니다."]

시도지사들은 호소문을 통해 단순한 경제논리를 넘어 갈수록 심화되는 수도권과 지방간 발전 격차를 줄이고 국민통합이라는 미래가치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용섭/광주광역시장 : "동서화합을 통한 국민통합, 그리고 국가균형발전에 이보다 더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업은 제가 볼 때 없을 겁니다."]

영호남 자치단체들은 국가철도망 계획이 확정되는 오는 6월까지 사업 반영을 위해 연대 투쟁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 “달빛내륙철도 건설해야”…영·호남 시도지사 공동 호소
    • 입력 2021-04-28 21:42:41
    • 수정2021-04-28 22:06:43
    뉴스9(광주)
[앵커]

영호남 시도지사들이 공동으로 광주-대구간 달빛내륙철도를 국가철도망 계획 신규사업에 반영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동서 화합과 지역 균형발전, 특히 철도가 지나는 낙후된 시군의 지역발전을 위해서도 반드시 달빛내륙철도를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성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와 대구를 고속화철도로 1시간대 연결하는 달빛내륙철도사업.

지역 균형발전은 물론 동서 화합과 상생을 위한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기대를 받아왔지만,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최근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서 제외됐습니다.

광주시와 대구시가 계획 반영을 촉구한 데 이어 철도가 지나는 영.호남 시도지사들이 공동으로 철도 건설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동서화합은 물론 전남.북과 경남.북을 경유하면서 인구감소 등으로 침체된 시.군에도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경수/경상남도지사 : "거창.함양, 합천, 서부경남, 지리산권의 낙후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철도입니다."]

시도지사들은 호소문을 통해 단순한 경제논리를 넘어 갈수록 심화되는 수도권과 지방간 발전 격차를 줄이고 국민통합이라는 미래가치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용섭/광주광역시장 : "동서화합을 통한 국민통합, 그리고 국가균형발전에 이보다 더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업은 제가 볼 때 없을 겁니다."]

영호남 자치단체들은 국가철도망 계획이 확정되는 오는 6월까지 사업 반영을 위해 연대 투쟁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