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군, 훈련소 과잉방역 논란에 “전면 재검토”
입력 2021.04.28 (21:42) 수정 2021.04.28 (21:46)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육군훈련소 등 일부 부대의 과잉방역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관리체계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남 총장은 오늘(28) 오전 긴급 주요지휘관회의를 열고, 과도한 방역으로 장병 기본권을 침해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군의 방역관리체계를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군인권센터는 육군훈련소에서 훈련병들에게 3일간 양치와 세면을 금지하고, 배변 시간을 정해주는 등 개인 위생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육군, 훈련소 과잉방역 논란에 “전면 재검토”
    • 입력 2021-04-28 21:42:54
    • 수정2021-04-28 21:46:55
    뉴스9(대전)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육군훈련소 등 일부 부대의 과잉방역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관리체계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남 총장은 오늘(28) 오전 긴급 주요지휘관회의를 열고, 과도한 방역으로 장병 기본권을 침해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군의 방역관리체계를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군인권센터는 육군훈련소에서 훈련병들에게 3일간 양치와 세면을 금지하고, 배변 시간을 정해주는 등 개인 위생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