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재청, 울주 반구천 일원 ‘국가 명승’ 지정
입력 2021.04.28 (23:04) 수정 2021.04.28 (23:20)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반구대 암각화가 포함된 울주 반구천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됐습니다.

문화재청은 문화재위원회를 거쳐 울주 반구천 일원 68만 4천 3백㎡를 명승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울주 반구천 일원은 다양한 지형과 자연경관, 역사*문화경관이 복합된 곳으로 그동안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곳으로 평가돼왔습니다.
  • 문화재청, 울주 반구천 일원 ‘국가 명승’ 지정
    • 입력 2021-04-28 23:04:54
    • 수정2021-04-28 23:20:23
    뉴스9(울산)
반구대 암각화가 포함된 울주 반구천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됐습니다.

문화재청은 문화재위원회를 거쳐 울주 반구천 일원 68만 4천 3백㎡를 명승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울주 반구천 일원은 다양한 지형과 자연경관, 역사*문화경관이 복합된 곳으로 그동안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곳으로 평가돼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