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정진석 추기경 오늘 장례 미사…교황 애도 서한
입력 2021.05.01 (09:31) 수정 2021.05.01 (09:4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27일 선종한 고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 절차가 오늘 마무리됩니다.

잠시 뒤에는 장례 미사가 거행될 예정인데요.

미사가 열리는 명동성당 연결합니다.

유동엽 기자, 5일간의 장례 일정 오늘이 마지막인데, 조문객이 4만 명을 넘었다고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장례 기간 비가 내리기도 했고 거리두기로 시간당 참석 인원이 제한되는 가운데도, 모두 4만 6천여 명이 이곳을 찾아 고 정진석 추기경을 추모했습니다.

이곳 명동성당은 어젯밤 공식 조문이 끝났지만 오늘도 이른 시간부터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현재는 곧 있을 장례 미사 준비가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미사가 끝나면 정 추기경은 90년 전 세례를 받았던 명동성당을 떠나 장지로 향합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측은 어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보낸 애도 서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서한에서 교황은 정진석 니콜라오 추기경의 선종 소식에 깊은 슬픔을 느꼈다면서, 정 추기경의 장례 미사에 참여하는 모든 분과 함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0시부터 시작되는 장례 미사는 염수정 추기경과 한국 주교단이 공동으로 집전하고, 방역 수칙에 따라 참석 인원은 230명으로 제한됩니다.

유리관에서 조문객을 맞았던 정 추기경의 시신은 어제 오후 입관식을 거쳐 현재는 나무관에 안치돼 있습니다.

장례 미사는 1시간 반에서 2시간 정도 진행되며, 이후 용인 성직자묘역으로 운구돼 안장될 예정입니다.

정 추기경의 묘비명은 생전의 신조였던 '모든 이에게 모든 것'으로 결정됐습니다.

추기경이 선종 직전 기부한 5천만 원은 유지에 따라 장학회 설립에 쓰일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명동성당에서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촬영기자:유용규/영상편집:김용태
  • 故 정진석 추기경 오늘 장례 미사…교황 애도 서한
    • 입력 2021-05-01 09:31:36
    • 수정2021-05-01 09:40:31
    930뉴스
[앵커]

지난달 27일 선종한 고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 절차가 오늘 마무리됩니다.

잠시 뒤에는 장례 미사가 거행될 예정인데요.

미사가 열리는 명동성당 연결합니다.

유동엽 기자, 5일간의 장례 일정 오늘이 마지막인데, 조문객이 4만 명을 넘었다고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장례 기간 비가 내리기도 했고 거리두기로 시간당 참석 인원이 제한되는 가운데도, 모두 4만 6천여 명이 이곳을 찾아 고 정진석 추기경을 추모했습니다.

이곳 명동성당은 어젯밤 공식 조문이 끝났지만 오늘도 이른 시간부터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현재는 곧 있을 장례 미사 준비가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미사가 끝나면 정 추기경은 90년 전 세례를 받았던 명동성당을 떠나 장지로 향합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측은 어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보낸 애도 서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서한에서 교황은 정진석 니콜라오 추기경의 선종 소식에 깊은 슬픔을 느꼈다면서, 정 추기경의 장례 미사에 참여하는 모든 분과 함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0시부터 시작되는 장례 미사는 염수정 추기경과 한국 주교단이 공동으로 집전하고, 방역 수칙에 따라 참석 인원은 230명으로 제한됩니다.

유리관에서 조문객을 맞았던 정 추기경의 시신은 어제 오후 입관식을 거쳐 현재는 나무관에 안치돼 있습니다.

장례 미사는 1시간 반에서 2시간 정도 진행되며, 이후 용인 성직자묘역으로 운구돼 안장될 예정입니다.

정 추기경의 묘비명은 생전의 신조였던 '모든 이에게 모든 것'으로 결정됐습니다.

추기경이 선종 직전 기부한 5천만 원은 유지에 따라 장학회 설립에 쓰일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명동성당에서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촬영기자:유용규/영상편집:김용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