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방부 “멕시코 장벽 건설 철회”…트럼프 뒤집기
입력 2021.05.01 (17:10) 수정 2021.05.01 (17:13) 국제
미 국방부는 트럼프 전 정부에서 군 예산을 전용해 시행한 미국과 멕시코 간 국경 장벽 건설 프로젝트를 철회한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자말 브라운 국방부 부대변인은 4월 30일, “대통령 포고에 따라 국방부는 모든 국경 장벽 건설 계획을 취소하는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계획에는 애초 다른 군 임무에 쓰려던 예산이 투입됐으며, 미사용 예산은 군으로 회수돼 보류됐던 사업에 쓰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5년 대선 후보 시절 반(反) 이민 공약의 하나로 미국과 멕시코 사이의 국경 장벽 건설을 내걸었습니다. 하지만 취임 후 멕시코에 이어 미 의회에서도 예산 투입을 거부당하자 국방부 예산 수십억 달러를 전용하는 방안을 꾀했습니다.

뒤를 이어 정권을 잡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하자마자 장벽 건설을 중단하는 포고문을 발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 국방부 “멕시코 장벽 건설 철회”…트럼프 뒤집기
    • 입력 2021-05-01 17:10:17
    • 수정2021-05-01 17:13:35
    국제
미 국방부는 트럼프 전 정부에서 군 예산을 전용해 시행한 미국과 멕시코 간 국경 장벽 건설 프로젝트를 철회한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자말 브라운 국방부 부대변인은 4월 30일, “대통령 포고에 따라 국방부는 모든 국경 장벽 건설 계획을 취소하는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계획에는 애초 다른 군 임무에 쓰려던 예산이 투입됐으며, 미사용 예산은 군으로 회수돼 보류됐던 사업에 쓰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5년 대선 후보 시절 반(反) 이민 공약의 하나로 미국과 멕시코 사이의 국경 장벽 건설을 내걸었습니다. 하지만 취임 후 멕시코에 이어 미 의회에서도 예산 투입을 거부당하자 국방부 예산 수십억 달러를 전용하는 방안을 꾀했습니다.

뒤를 이어 정권을 잡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하자마자 장벽 건설을 중단하는 포고문을 발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