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관령 34년 만의 5월 눈…적설량 1.6cm
입력 2021.05.02 (15:41) 수정 2021.05.02 (22:05) 취재K
오늘 오전, 강원도 대관령에 눈이 쌓인 모습오늘 오전, 강원도 대관령에 눈이 쌓인 모습

오늘 새벽 대관령에는 때아닌 봄눈이 내렸습니다.
5월에 대관령에 눈이 내린 건 1987년 5월 3일 이후 34년 만입니다.

대관령 적설량 1. 6cm…산간도로 차량운행 주의

오늘 대관령에서 관측된 적설량은 1.6cm,

대관령 기상관측이 시작된 지난 1971년 이후 5월에 대관령에 눈이 쌓인 건 지난 76년과 87년 단 두 차례였는데요, 적설량으로 보면 76년에 1.8cm, 87년 1.2cm 정도입니다.

그리 많은 양은 아니지만, 오늘 눈은 5월 적설량으론 관측 이후 2번째로 많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특히 해발고도 700미터가 넘는 고갯길인,
대관령이나 한계령, 구룡령, 진고개 등지에선 내린 눈이 제법 쌓여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습니다.
차량 운행하실 때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 새벽 관측된 강수 레이더 영상 (자료:기상청)오늘 새벽 관측된 강수 레이더 영상 (자료:기상청)
기상청은"어제부터 우리나라 상공으론 찬 공기가 위치하고 하층으론 북동기류가 강하게 유입돼 강원 영동지역으로 많은 비가 내렸는데 밤부터 한기가 강하게 내려오면서 해발고도 700미터 이상 강원 산지에선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른 지역으론 비가 내렸는데요, 강원도 고성과 양양 등지에는 40mm 안팎의 강우량을 기록했습니다.

■ 발달한 저기압 통과… 오후에도 동쪽 지역 소나기

이처럼 최근 변덕스러운 날씨의 원인은,
한반도 북쪽 상공에서 밀려오는 찬 공기 흐름입니다.


한반도 북쪽 상공으론 저기압이 며칠째 물러나지 않고 제자리를 맴돌며
한반도 방향으로 주기적으로 찬 공기를 내려보냈는데요,
이 찬 공기는 지면 부근의 따뜻한 공기와 만나면서 기온 차가 커져 대기가 매우 불안정한 상태가 이어졌습니다.

이 때문에 최근 비구름이 자주 만들어지고, 또 비가 내릴 때면 곳곳에서 우박이 관측되기도 했습니다.

이런 영향은 오늘까지도 이어져 오후에도 강원지역과 경북 동부내륙으론 한때 소나기가 내리겠고, 특히 강원내륙과 산지에는 천둥·번개가 치거나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다만 이 저기압의 흐름이 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어 이런 상층의 흐름은 오늘 밤부턴 점차 해소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오르겠고 모레부턴 평년 이맘때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 대관령 34년 만의 5월 눈…적설량 1.6cm
    • 입력 2021-05-02 15:41:19
    • 수정2021-05-02 22:05:38
    취재K
오늘 오전, 강원도 대관령에 눈이 쌓인 모습오늘 오전, 강원도 대관령에 눈이 쌓인 모습

오늘 새벽 대관령에는 때아닌 봄눈이 내렸습니다.
5월에 대관령에 눈이 내린 건 1987년 5월 3일 이후 34년 만입니다.

대관령 적설량 1. 6cm…산간도로 차량운행 주의

오늘 대관령에서 관측된 적설량은 1.6cm,

대관령 기상관측이 시작된 지난 1971년 이후 5월에 대관령에 눈이 쌓인 건 지난 76년과 87년 단 두 차례였는데요, 적설량으로 보면 76년에 1.8cm, 87년 1.2cm 정도입니다.

그리 많은 양은 아니지만, 오늘 눈은 5월 적설량으론 관측 이후 2번째로 많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특히 해발고도 700미터가 넘는 고갯길인,
대관령이나 한계령, 구룡령, 진고개 등지에선 내린 눈이 제법 쌓여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습니다.
차량 운행하실 때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 새벽 관측된 강수 레이더 영상 (자료:기상청)오늘 새벽 관측된 강수 레이더 영상 (자료:기상청)
기상청은"어제부터 우리나라 상공으론 찬 공기가 위치하고 하층으론 북동기류가 강하게 유입돼 강원 영동지역으로 많은 비가 내렸는데 밤부터 한기가 강하게 내려오면서 해발고도 700미터 이상 강원 산지에선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른 지역으론 비가 내렸는데요, 강원도 고성과 양양 등지에는 40mm 안팎의 강우량을 기록했습니다.

■ 발달한 저기압 통과… 오후에도 동쪽 지역 소나기

이처럼 최근 변덕스러운 날씨의 원인은,
한반도 북쪽 상공에서 밀려오는 찬 공기 흐름입니다.


한반도 북쪽 상공으론 저기압이 며칠째 물러나지 않고 제자리를 맴돌며
한반도 방향으로 주기적으로 찬 공기를 내려보냈는데요,
이 찬 공기는 지면 부근의 따뜻한 공기와 만나면서 기온 차가 커져 대기가 매우 불안정한 상태가 이어졌습니다.

이 때문에 최근 비구름이 자주 만들어지고, 또 비가 내릴 때면 곳곳에서 우박이 관측되기도 했습니다.

이런 영향은 오늘까지도 이어져 오후에도 강원지역과 경북 동부내륙으론 한때 소나기가 내리겠고, 특히 강원내륙과 산지에는 천둥·번개가 치거나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다만 이 저기압의 흐름이 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어 이런 상층의 흐름은 오늘 밤부턴 점차 해소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오르겠고 모레부턴 평년 이맘때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