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연금, ‘장애 인정 기준 확대’로 복지 수혜자 늘려
입력 2021.05.02 (21:29) 수정 2021.05.02 (21:46)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개정·시행된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국민연금공단이 장애 인정 기준을 확대하면서, 기질성 정신질환자에 대한 첫 장애 인정 사례가 나왔습니다.

국민연금은 뇌전증을 앓다 기질성 정신질환으로 환청과 우울감이 악화된 서울 거주 A씨가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로 판정돼 경증 장애수당과 가스요금·세금 감면 등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장애 인정 기준 확대를 통해 만 2천여 명이 추가 복지 서비스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장애인복지법 개정에 따라 기질성 정신장애를 포함해 투렛증후군과 강박장애, 기면증에 의한 행동·사고기능 장애 등이 정신장애 범위에 추가됐습니다.
  • 국민연금, ‘장애 인정 기준 확대’로 복지 수혜자 늘려
    • 입력 2021-05-02 21:29:52
    • 수정2021-05-02 21:46:17
    뉴스9(전주)
최근 개정·시행된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국민연금공단이 장애 인정 기준을 확대하면서, 기질성 정신질환자에 대한 첫 장애 인정 사례가 나왔습니다.

국민연금은 뇌전증을 앓다 기질성 정신질환으로 환청과 우울감이 악화된 서울 거주 A씨가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로 판정돼 경증 장애수당과 가스요금·세금 감면 등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장애 인정 기준 확대를 통해 만 2천여 명이 추가 복지 서비스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장애인복지법 개정에 따라 기질성 정신장애를 포함해 투렛증후군과 강박장애, 기면증에 의한 행동·사고기능 장애 등이 정신장애 범위에 추가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