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퇴직 공무원 친목단체 예산 지원 ‘적절성 논란’
입력 2021.05.02 (21:31) 수정 2021.05.02 (21:46)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퇴직 공무원 친목단체에 예산을 지원하는 것을 두고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나라살림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지방행정동우회에 예산을 편성한 전국 광역·기초단체는 모두 14곳으로, 전북에서는 익산시가 경주 교류협력사업 등에 600만 원을 책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지방행정동우회법이 만들어져 지원 근거를 갖추긴 했지만, 견학과 작품 전시, 회보 제작 등 공익과는 거리가 먼 활동에 예산을 지원하는 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 퇴직 공무원 친목단체 예산 지원 ‘적절성 논란’
    • 입력 2021-05-02 21:31:07
    • 수정2021-05-02 21:46:17
    뉴스9(전주)
퇴직 공무원 친목단체에 예산을 지원하는 것을 두고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나라살림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지방행정동우회에 예산을 편성한 전국 광역·기초단체는 모두 14곳으로, 전북에서는 익산시가 경주 교류협력사업 등에 600만 원을 책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지방행정동우회법이 만들어져 지원 근거를 갖추긴 했지만, 견학과 작품 전시, 회보 제작 등 공익과는 거리가 먼 활동에 예산을 지원하는 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