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김기현 “정치·권력투쟁 대신 민생투쟁으로 신뢰 회복”
입력 2021.05.03 (10:20) 수정 2021.05.03 (10:21) 정치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정치투쟁, 권력투쟁에서 벗어나 국민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민생투쟁’으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나가겠다”라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오늘(3일) 취임 뒤 처음 주재한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 하에서 국민의 행복도, 이 나라의 미래도 보이지 않는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행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불안을 더해가고 있고, 정권의 국정운영의 방향은 틀렸고,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따라서, “국민의힘이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대안세력이 되어야 하지만 국민 눈높이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는 사실을 냉정하게 인식해야 한다”라면서 “더 강력한 혁신과 체질개선이 요구된다”고, 김 대행은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이라는 플랫폼에 보다 더 큰 민심을 담아낼 수 있도록 당을 혁신해 나가겠다”라면서 “청년의 젊은 패기와 중년의 열정, 노년의 관록을 모두 모아 국민행복 시대를 열어나가겠다”라고 밝혔습니다.

김기현 대행은 민주당에게 여·야·정 민생협의체와 ‘백신 국회사절단’ 구성도 제안했습니다.

“국민의 삶과 직결된 백신, 부동산, 일자리 문제에서만큼은 여·야·정 민생협의체를 만들자”라면서, 특히 “부족한 백신 구입을 위해 발 벗고 나서겠다”라고, 김 대행은 말했습니다.

비대위 회의에 앞서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은 손실보상법의 소급적용을 촉구하며 22일째 국회 본관 앞에서 농성 중인 같은 당 최승재 의원의 천막을 찾는 일정으로 첫 공식 당무를 시작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당 대표 권한대행은 “제일 중요한 건 민생문제다”라면서 빠른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김기현 “정치·권력투쟁 대신 민생투쟁으로 신뢰 회복”
    • 입력 2021-05-03 10:20:25
    • 수정2021-05-03 10:21:25
    정치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정치투쟁, 권력투쟁에서 벗어나 국민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민생투쟁’으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나가겠다”라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오늘(3일) 취임 뒤 처음 주재한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 하에서 국민의 행복도, 이 나라의 미래도 보이지 않는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행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불안을 더해가고 있고, 정권의 국정운영의 방향은 틀렸고,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따라서, “국민의힘이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대안세력이 되어야 하지만 국민 눈높이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는 사실을 냉정하게 인식해야 한다”라면서 “더 강력한 혁신과 체질개선이 요구된다”고, 김 대행은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이라는 플랫폼에 보다 더 큰 민심을 담아낼 수 있도록 당을 혁신해 나가겠다”라면서 “청년의 젊은 패기와 중년의 열정, 노년의 관록을 모두 모아 국민행복 시대를 열어나가겠다”라고 밝혔습니다.

김기현 대행은 민주당에게 여·야·정 민생협의체와 ‘백신 국회사절단’ 구성도 제안했습니다.

“국민의 삶과 직결된 백신, 부동산, 일자리 문제에서만큼은 여·야·정 민생협의체를 만들자”라면서, 특히 “부족한 백신 구입을 위해 발 벗고 나서겠다”라고, 김 대행은 말했습니다.

비대위 회의에 앞서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은 손실보상법의 소급적용을 촉구하며 22일째 국회 본관 앞에서 농성 중인 같은 당 최승재 의원의 천막을 찾는 일정으로 첫 공식 당무를 시작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당 대표 권한대행은 “제일 중요한 건 민생문제다”라면서 빠른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