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정진석 추기경 추도미사…“‘버려야 행복하다’는 것 가르쳐 줘”
입력 2021.05.03 (11:28) 수정 2021.05.03 (11:29) 문화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정진석 추기경님이 떠나면서 남기신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세요. 행복하게 사는 것이 하느님 뜻입니다’라는 메시지는 우리에게 크고, 긴 울림을 남겼다”고 회고했습니다.

염 추기경은 오늘(3일)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집전한 고(故) 정진석 추기경 추도미사 강론을 통해 이같이 돌아보며 “이 말씀은 우리 인간의 삶에서 물질이나 명예, 권력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사랑과 나눔에 있다는 것을 알게 해 주셨다”고 말했습니다.

정 추기경은 지난달 27일 노환으로 선종했습니다. 몸에 통증이 심해 입원한 뒤로 65일 만에 세상과 작별고, 생전 장기기증 서약에 따라 선종 후 두 각막은 적출해 실험연구용으로 기증됐습니다.

오늘 미사는 지난 1일 5일간의 장례가 끝난 뒤 봉헌된 첫 추도 미사입니다. ‘코로나19’ 방역수칙으로 인해 장례미사 때 함께 하지 못했던 신자들이 함께했습니다.

염 추기경은 “인간은 누구나 행복을 원하고, 보통 많은 것을 가져야 행복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정 추기경님은 버려야 행복하다고 가르쳐 주셨다. 이 세상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은 삶, 죽음마저도 초월한 사람이라면 행복을 누릴 수 있다고 알려주셨다”고 세상을 떠난 선배 사제의 삶을 떠올렸습니다.

그는 고인이 생전 중요하게 생각했던 3가지, ‘선교·생명·가정’을 언급하며 “정 추기경은 선교란 세례자 숫자를 늘리는 것에 관심을 둔 게 아니라 신앙가진 사람들이 신앙인답게 자기 자리에서 살면 선교는 자연히 된다고 하셨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특별히 성가정을 선교의 장이자, 신앙의 전수가 이뤄지는 곳임을 기회가 있을 때마다 강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故 정진석 추기경 추도미사…“‘버려야 행복하다’는 것 가르쳐 줘”
    • 입력 2021-05-03 11:28:12
    • 수정2021-05-03 11:29:03
    문화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정진석 추기경님이 떠나면서 남기신 ‘감사합니다. 늘 행복하세요. 행복하게 사는 것이 하느님 뜻입니다’라는 메시지는 우리에게 크고, 긴 울림을 남겼다”고 회고했습니다.

염 추기경은 오늘(3일)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집전한 고(故) 정진석 추기경 추도미사 강론을 통해 이같이 돌아보며 “이 말씀은 우리 인간의 삶에서 물질이나 명예, 권력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사랑과 나눔에 있다는 것을 알게 해 주셨다”고 말했습니다.

정 추기경은 지난달 27일 노환으로 선종했습니다. 몸에 통증이 심해 입원한 뒤로 65일 만에 세상과 작별고, 생전 장기기증 서약에 따라 선종 후 두 각막은 적출해 실험연구용으로 기증됐습니다.

오늘 미사는 지난 1일 5일간의 장례가 끝난 뒤 봉헌된 첫 추도 미사입니다. ‘코로나19’ 방역수칙으로 인해 장례미사 때 함께 하지 못했던 신자들이 함께했습니다.

염 추기경은 “인간은 누구나 행복을 원하고, 보통 많은 것을 가져야 행복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정 추기경님은 버려야 행복하다고 가르쳐 주셨다. 이 세상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은 삶, 죽음마저도 초월한 사람이라면 행복을 누릴 수 있다고 알려주셨다”고 세상을 떠난 선배 사제의 삶을 떠올렸습니다.

그는 고인이 생전 중요하게 생각했던 3가지, ‘선교·생명·가정’을 언급하며 “정 추기경은 선교란 세례자 숫자를 늘리는 것에 관심을 둔 게 아니라 신앙가진 사람들이 신앙인답게 자기 자리에서 살면 선교는 자연히 된다고 하셨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특별히 성가정을 선교의 장이자, 신앙의 전수가 이뤄지는 곳임을 기회가 있을 때마다 강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