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부가 체육경기 중 병사 폭행 중상…사단장, 공식 사과
입력 2021.05.03 (12:22) 수정 2021.05.03 (12:3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의 한 군부대에서 한 병사가 체육경기 중에 간부로부터 폭행당해 크게 다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피해 병사가 문제의 간부들이 처벌받지 않는 등 후속 조치가 미흡하다며, SNS 게시판에 직접 글을 올렸습니다.

한희조 기자입니다.

[리포트]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입니다.

글쓴이는 자신을 육군 22사단 소속 병사라고 밝히고, 지난 1월 5일 군부대 풋살경기 중에 당한 억울한 일을 알렸습니다.

다른 중대의 간부가 공을 뺏길 때마다 폭언과 위협을 가했고, 급기야 자신에게 달려와 오른쪽 무릎을 가격해 전치 6주의 부상을 입었다는 겁니다.

이 병사는 또, 당시 주변에 다른 간부들이 있었지만, 누구도 돕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더구나 폭행한 간부는 신고를 못 하도록 압박했고, 자신의 부모에게도 전화를 걸어, 합의를 종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피해 병사는 의무대에서 치료를 받는 동안 군 수사기관에 이런 사실을 신고했지만, 해당 간부는 아직 처벌받지 않은 데다 피해자 보호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호소했습니다.

문제가 커지자, 해당 부대 사단장이 공식으로 사과했습니다.

군 수사기관에서 해당 간부에 대해 조사 후 형사 처리 절차를 진행하고 있고, 지휘 조치를 소홀히 했거나, 부적절한 행동을 한 관계자들도 감찰 결과를 바탕으로 부대 규정에 따라 처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코로나19 격리 병사에 대한 급식 부실 논란 등에 이어 간부의 병사 폭행사건까지 불거지면서 군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희조입니다.

촬영기자:최진호
  • 간부가 체육경기 중 병사 폭행 중상…사단장, 공식 사과
    • 입력 2021-05-03 12:22:56
    • 수정2021-05-03 12:33:53
    뉴스 12
[앵커]

강원도의 한 군부대에서 한 병사가 체육경기 중에 간부로부터 폭행당해 크게 다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피해 병사가 문제의 간부들이 처벌받지 않는 등 후속 조치가 미흡하다며, SNS 게시판에 직접 글을 올렸습니다.

한희조 기자입니다.

[리포트]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입니다.

글쓴이는 자신을 육군 22사단 소속 병사라고 밝히고, 지난 1월 5일 군부대 풋살경기 중에 당한 억울한 일을 알렸습니다.

다른 중대의 간부가 공을 뺏길 때마다 폭언과 위협을 가했고, 급기야 자신에게 달려와 오른쪽 무릎을 가격해 전치 6주의 부상을 입었다는 겁니다.

이 병사는 또, 당시 주변에 다른 간부들이 있었지만, 누구도 돕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더구나 폭행한 간부는 신고를 못 하도록 압박했고, 자신의 부모에게도 전화를 걸어, 합의를 종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피해 병사는 의무대에서 치료를 받는 동안 군 수사기관에 이런 사실을 신고했지만, 해당 간부는 아직 처벌받지 않은 데다 피해자 보호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호소했습니다.

문제가 커지자, 해당 부대 사단장이 공식으로 사과했습니다.

군 수사기관에서 해당 간부에 대해 조사 후 형사 처리 절차를 진행하고 있고, 지휘 조치를 소홀히 했거나, 부적절한 행동을 한 관계자들도 감찰 결과를 바탕으로 부대 규정에 따라 처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코로나19 격리 병사에 대한 급식 부실 논란 등에 이어 간부의 병사 폭행사건까지 불거지면서 군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희조입니다.

촬영기자:최진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