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지난주 코로나19 유행 감소 추세…반전의 기미 보여”
입력 2021.05.03 (13:43) 수정 2021.05.03 (13:47) 사회
방역당국은 국내 코로나19 유행세가 반전의 기미가 보이고 있다며 이번 주 확진자 추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3일) 온라인으로 열린 백브리핑에서 “지난주 유행이 조금 감소한 추세”라며 “반전의 기미 보이고 있고 이번주도 줄어드는 추세라고 하면 반전이 됐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손 반장은 유행 감소의 가장 큰 요인이 계절 요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손 반장은 “날씨가 포근해 지면서 실외 활동 증가하고 실내 시설도 환기 용이해졌다”며 “이런 특성이 어우러지면서 유행 억제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3주 전 유흥시설 집합금지가 부분적 효과 나타냈을 거”라며 “이런 두 가지 요인 어우러지면서 반전 추이가 나타나는 걸”로 조심스럽게 추정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상향 없이 가장 이상적인 결과이기 때문에 이번주도 환자 확실하게 줄어들면서 반전되길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손 반장은 향후 긍정적인 요인은 “계속 중증환자 발생 비율 떨어지고 있고 예방접종이 고령층, 취약시설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중증화율이 크게 오르지 않고 떨어지는 추이를 유지”할 거라는 점과 또 “70% 중환자실 여유가 있어 의료체계만 놓고 보면 상당히 안정적 여유 갖고 있는 것”을 꼽았습니다.

반면 부정적 불안 요인에 대해선 “이번 주 5월 초 휴일이 많고 각종 가정의 달 행사, 이동과 모임 잦아질 수 있다”면서 “(이런 부분이) 불안 요인 될 수 있어서 이런 영향으로 유행이 확산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울산 지역 중심으로 변이바이러스 많이 검출되고 있다”며 “이 지역 유행 통제가 굉장히 중요하다는 판단이고, 그 때문에 울산시와 방역 당국 긴밀 논의하면서 확산 차단하기 위해 애쓰는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방역당국 “지난주 코로나19 유행 감소 추세…반전의 기미 보여”
    • 입력 2021-05-03 13:43:50
    • 수정2021-05-03 13:47:34
    사회
방역당국은 국내 코로나19 유행세가 반전의 기미가 보이고 있다며 이번 주 확진자 추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3일) 온라인으로 열린 백브리핑에서 “지난주 유행이 조금 감소한 추세”라며 “반전의 기미 보이고 있고 이번주도 줄어드는 추세라고 하면 반전이 됐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손 반장은 유행 감소의 가장 큰 요인이 계절 요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손 반장은 “날씨가 포근해 지면서 실외 활동 증가하고 실내 시설도 환기 용이해졌다”며 “이런 특성이 어우러지면서 유행 억제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3주 전 유흥시설 집합금지가 부분적 효과 나타냈을 거”라며 “이런 두 가지 요인 어우러지면서 반전 추이가 나타나는 걸”로 조심스럽게 추정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상향 없이 가장 이상적인 결과이기 때문에 이번주도 환자 확실하게 줄어들면서 반전되길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손 반장은 향후 긍정적인 요인은 “계속 중증환자 발생 비율 떨어지고 있고 예방접종이 고령층, 취약시설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중증화율이 크게 오르지 않고 떨어지는 추이를 유지”할 거라는 점과 또 “70% 중환자실 여유가 있어 의료체계만 놓고 보면 상당히 안정적 여유 갖고 있는 것”을 꼽았습니다.

반면 부정적 불안 요인에 대해선 “이번 주 5월 초 휴일이 많고 각종 가정의 달 행사, 이동과 모임 잦아질 수 있다”면서 “(이런 부분이) 불안 요인 될 수 있어서 이런 영향으로 유행이 확산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울산 지역 중심으로 변이바이러스 많이 검출되고 있다”며 “이 지역 유행 통제가 굉장히 중요하다는 판단이고, 그 때문에 울산시와 방역 당국 긴밀 논의하면서 확산 차단하기 위해 애쓰는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