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국산 백신 개발에 차원이 다른 과감한 지원 필요”
입력 2021.05.03 (15:21) 수정 2021.05.03 (17:4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국산 백신 개발을 위해 지금까지와 차원이 다른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3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백신 주권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주문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나라는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는 나라로 주목받고 있다"며 세계 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을 보유한 국가이며, 현재 해외에서 개발된 코로나 백신 3개 제품이 국내에서 위탁 또는 기술이전 방식으로 생산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가 되기 위한 입지·규제 완화와 세제 혜택 등 전폭적인 기업 지원을 아끼지 말라"며 민관의 적극적인 협력과 함께 행정적·외교적 지원을 지시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지금처럼 시기별 백신 도입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상반기 1,200만 명 접종 목표를 1,300만 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며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도 계획보다 앞당길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일각에서 백신 부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데 대해 "국민이 불안감을 가지지 않도록 정보를 투명하게 알리고, 잘못된 정보에 대해서는 바로잡는 노력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인구 3,000만 명 이상 국가들 가운데 코로나 위험도가 가장 낮은 나라를 유지하고 있지만, 지금으로서는 방역에서 방심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각별한 경계심을 가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성공적 방역으로 경제가 빠르게 회복하고 있고 백신 접종이 진행되며 일상회복의 희망도 보인다"며 "정부를 믿고 방역과 접종에 협조해 준다면 소중한 일상으로의 복귀를 더 앞당길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문 대통령은 "경제도, 민생도, 방역과 백신의 기반 위에 있는 만큼 그 어떤 정책적 과제보다 방역과 백신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국가적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국산 백신 개발에 차원이 다른 과감한 지원 필요”
    • 입력 2021-05-03 15:21:32
    • 수정2021-05-03 17:48:5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국산 백신 개발을 위해 지금까지와 차원이 다른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3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백신 주권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주문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나라는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는 나라로 주목받고 있다"며 세계 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을 보유한 국가이며, 현재 해외에서 개발된 코로나 백신 3개 제품이 국내에서 위탁 또는 기술이전 방식으로 생산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가 되기 위한 입지·규제 완화와 세제 혜택 등 전폭적인 기업 지원을 아끼지 말라"며 민관의 적극적인 협력과 함께 행정적·외교적 지원을 지시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지금처럼 시기별 백신 도입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상반기 1,200만 명 접종 목표를 1,300만 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며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도 계획보다 앞당길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일각에서 백신 부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데 대해 "국민이 불안감을 가지지 않도록 정보를 투명하게 알리고, 잘못된 정보에 대해서는 바로잡는 노력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인구 3,000만 명 이상 국가들 가운데 코로나 위험도가 가장 낮은 나라를 유지하고 있지만, 지금으로서는 방역에서 방심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각별한 경계심을 가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성공적 방역으로 경제가 빠르게 회복하고 있고 백신 접종이 진행되며 일상회복의 희망도 보인다"며 "정부를 믿고 방역과 접종에 협조해 준다면 소중한 일상으로의 복귀를 더 앞당길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문 대통령은 "경제도, 민생도, 방역과 백신의 기반 위에 있는 만큼 그 어떤 정책적 과제보다 방역과 백신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국가적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