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당국 “공매도 재개, 불안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았다”
입력 2021.05.03 (18:24) 수정 2021.05.03 (18:30) 경제
금융당국은 오늘(3일) 공매도 재개가 국내 증시에 불안 요인이나 충격으로 작용하지 않았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윤수 금융위 자본시장정책관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재개 첫날 코스피가 약보합 장세를 보이는 등 큰 충격은 없었다”며 “결론적으로 공매도 재개가 우리 증시에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진 않은 것으로 판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정책관은 “공매도 수요가 집중되며 이날 공매도 거래대금 규모 자체(코스피 8천119억 원, 코스닥 2천790억 원)는 조금 컸지만, 전체 거래대금 대비 공매도 비중은 4.2%로 예년 추이와 비슷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주가가 내린 것과 관련해 이 정책관은 “공매도 영향이라기보다는 지난주 금요일 미국 증시가 하락했고, 중국 경기 회복 지연에 대한 경계감 등이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공매도 금지 기간 주가가 급등했던 일부 바이오·통신장비 등에 이날 공매도가 집중된 측면이 있다며, 공매도가 증시에 미치는 영향을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등과 함께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금융당국 “공매도 재개, 불안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았다”
    • 입력 2021-05-03 18:24:38
    • 수정2021-05-03 18:30:51
    경제
금융당국은 오늘(3일) 공매도 재개가 국내 증시에 불안 요인이나 충격으로 작용하지 않았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윤수 금융위 자본시장정책관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재개 첫날 코스피가 약보합 장세를 보이는 등 큰 충격은 없었다”며 “결론적으로 공매도 재개가 우리 증시에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진 않은 것으로 판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정책관은 “공매도 수요가 집중되며 이날 공매도 거래대금 규모 자체(코스피 8천119억 원, 코스닥 2천790억 원)는 조금 컸지만, 전체 거래대금 대비 공매도 비중은 4.2%로 예년 추이와 비슷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주가가 내린 것과 관련해 이 정책관은 “공매도 영향이라기보다는 지난주 금요일 미국 증시가 하락했고, 중국 경기 회복 지연에 대한 경계감 등이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공매도 금지 기간 주가가 급등했던 일부 바이오·통신장비 등에 이날 공매도가 집중된 측면이 있다며, 공매도가 증시에 미치는 영향을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등과 함께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