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철수 “야권 통합, 대선 때 단일후보만 선출하면 돼”
입력 2021.05.03 (19:38) 수정 2021.05.03 (19:39)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힘과의 통합과 관련해 “결과적으로 다음 대선 때 야권 단일후보만 선출되면 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안 대표는 오늘(3일) 한국정치평론학회 초청 토론회에서 가장 적합한 통합 방식을 묻는 질문에 “미리 정해놓지 않았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안 대표는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처럼 단일후보를 내는 ‘느슨한 형태’부터 외부 후보가 참여하는 경선을 거치는 ‘중간적 형태’, 합당으로 한 명의 후보를 배출하는 ‘강한 형태’까지 다양한 통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제일 중요한 요소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결심”이라며 “윤 전 총장이 어떤 방식으로 언제 어떻게 움직이느냐에 따라 윤곽이 잡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내일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만나 통합 논의를 할 것이라면서 “모든 사람이 찬성하면 (국민의힘) 전당대회 전이라도 (통합)할 수 있는 것이고, 그게 아니면 새 당 대표가 뽑히면 그때 이야기를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안 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합당) 가능성은 다 열려있다”며 “국민의힘 내부에서 여러 가지 이견들이 아직 정리되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상황에서는 저희는 다 준비가 돼 있고, 국민의힘 내부에서 당권주자를 포함해서 당의 입장이 하나로 정리가 될 때까지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 안철수 “야권 통합, 대선 때 단일후보만 선출하면 돼”
    • 입력 2021-05-03 19:38:10
    • 수정2021-05-03 19:39:17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힘과의 통합과 관련해 “결과적으로 다음 대선 때 야권 단일후보만 선출되면 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안 대표는 오늘(3일) 한국정치평론학회 초청 토론회에서 가장 적합한 통합 방식을 묻는 질문에 “미리 정해놓지 않았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안 대표는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처럼 단일후보를 내는 ‘느슨한 형태’부터 외부 후보가 참여하는 경선을 거치는 ‘중간적 형태’, 합당으로 한 명의 후보를 배출하는 ‘강한 형태’까지 다양한 통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제일 중요한 요소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결심”이라며 “윤 전 총장이 어떤 방식으로 언제 어떻게 움직이느냐에 따라 윤곽이 잡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내일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만나 통합 논의를 할 것이라면서 “모든 사람이 찬성하면 (국민의힘) 전당대회 전이라도 (통합)할 수 있는 것이고, 그게 아니면 새 당 대표가 뽑히면 그때 이야기를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안 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합당) 가능성은 다 열려있다”며 “국민의힘 내부에서 여러 가지 이견들이 아직 정리되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상황에서는 저희는 다 준비가 돼 있고, 국민의힘 내부에서 당권주자를 포함해서 당의 입장이 하나로 정리가 될 때까지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