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극단 선택’ 청주 실종 여성…“아들 야단치니 괴로워”
입력 2021.05.03 (21:40) 수정 2021.05.03 (21:58)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청주에서 실종된 40대가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달장애 판정을 앞둔 자녀를 키우던 어머니였습니다.

KBS는 가족의 희생에만 기댈 수밖에 없는 장애 아동 돌봄의 실상을 이번 주, 연속 보도합니다.

맨 먼저, 벼랑 끝에 내몰린 장애 아동 가족의 비극상을 조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아이를 재우고 집을 나선 40대 여성.

실종 나흘 만에 숨을 거두고 나서야 가족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가족들은 A 씨가 아들의 장애 때문에 자책해왔다고 말합니다.

[유가족 : "(유서에) 자기가 아이를 혼내고도 본인이 본인 자신이 너무 미웠대요. 너무 혐오스럽고, 본인이 내가 왜 이럴까…."]

장애아동을 기르는 다른 부모들도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아이가 남들과 다른 행동을 하고 발달이 늦는 이유가 자신의 책임인 것 같아 우울해지는 날이 많다는 겁니다.

[장애 아동 어머니 : "엄마 잘못으로 그렇게 태어난 건데, 저도 사람이다 보니까 화도 내게 되고, 손도 때리게 되고, 그런 게 너무 저도 싫어서 약을 먹게 됐거든요."]

발달 장애인은 사실상 24시간 돌봄이 필요해 최소 가족 1명이 온전히 일상을 희생해야 하는 게 현실입니다.

[박광옥/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교수 : "양육 스트레스를 받을 수가 있거든요. 가족을 대상으로 한 어떤 심리 정서 치료 서비스가 같이 동시에 진행돼야 할 것 같고…."]

2019년에는 60대 노모가 40년 동안 보살펴 온 발달장애 아들을 살해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기력이 떨어져 더이상 돌보지 못할 것 같다는 절망감 때문'이었습니다.

재판부는 "이 비극적인 결과의 책임을 오롯이 피고인에게 전가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장애인 돌봄에 대한 가족의 희생을 넘어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겁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극단 선택’ 청주 실종 여성…“아들 야단치니 괴로워”
    • 입력 2021-05-03 21:40:27
    • 수정2021-05-03 21:58:25
    뉴스9(청주)
[앵커]

최근, 청주에서 실종된 40대가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달장애 판정을 앞둔 자녀를 키우던 어머니였습니다.

KBS는 가족의 희생에만 기댈 수밖에 없는 장애 아동 돌봄의 실상을 이번 주, 연속 보도합니다.

맨 먼저, 벼랑 끝에 내몰린 장애 아동 가족의 비극상을 조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아이를 재우고 집을 나선 40대 여성.

실종 나흘 만에 숨을 거두고 나서야 가족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가족들은 A 씨가 아들의 장애 때문에 자책해왔다고 말합니다.

[유가족 : "(유서에) 자기가 아이를 혼내고도 본인이 본인 자신이 너무 미웠대요. 너무 혐오스럽고, 본인이 내가 왜 이럴까…."]

장애아동을 기르는 다른 부모들도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아이가 남들과 다른 행동을 하고 발달이 늦는 이유가 자신의 책임인 것 같아 우울해지는 날이 많다는 겁니다.

[장애 아동 어머니 : "엄마 잘못으로 그렇게 태어난 건데, 저도 사람이다 보니까 화도 내게 되고, 손도 때리게 되고, 그런 게 너무 저도 싫어서 약을 먹게 됐거든요."]

발달 장애인은 사실상 24시간 돌봄이 필요해 최소 가족 1명이 온전히 일상을 희생해야 하는 게 현실입니다.

[박광옥/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교수 : "양육 스트레스를 받을 수가 있거든요. 가족을 대상으로 한 어떤 심리 정서 치료 서비스가 같이 동시에 진행돼야 할 것 같고…."]

2019년에는 60대 노모가 40년 동안 보살펴 온 발달장애 아들을 살해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기력이 떨어져 더이상 돌보지 못할 것 같다는 절망감 때문'이었습니다.

재판부는 "이 비극적인 결과의 책임을 오롯이 피고인에게 전가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장애인 돌봄에 대한 가족의 희생을 넘어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겁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