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해외변이 확진자 접촉하면 무조건 진단검사…집단감염 방역강화
입력 2021.05.03 (21:45) 수정 2021.05.03 (21:56) 사회
전파력이 더욱 센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정부가 '고위험국발 변이종'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른바 '주요 변이 3종'으로 꼽히는 남아공·영국·브라질발 변이와, 최근 유행이 심각한 인도발 변이 등 고위험국발 변이 집단감염 사례에 대해 접촉자의 범위를 확대해 관리할 방침입니다.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선별검사법을 보급하고, 일상접촉자에 대해서도 14일간 능동감시 해제 직전 유전자 증폭(PCR) 진단검사를 의무화했습니다.

방대본은 브리핑에서 "일상접촉자는 격리대상자는 아니지만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일상접촉자가 되는 경우, 능동감시 종료 시기에 진단검사를 통해 음성 여부를 확인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지난 22일부터 남아공·브라질 변이 고위험국 9개국에서 온 입국자에 대해 전원 2주간의 시설격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경우 백신접종에 따른 자가격리 면제도 적용되지 않습니다.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인도발 변이와 관련해서도 귀국편 항공기 좌석 점유율을 60% 이하로 유지하고, 모든 입국자는 PCR 검사를 받은 뒤 1박 2일간 시설격리 하도록 했습니다.


  • 해외변이 확진자 접촉하면 무조건 진단검사…집단감염 방역강화
    • 입력 2021-05-03 21:45:18
    • 수정2021-05-03 21:56:47
    사회
전파력이 더욱 센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정부가 '고위험국발 변이종'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른바 '주요 변이 3종'으로 꼽히는 남아공·영국·브라질발 변이와, 최근 유행이 심각한 인도발 변이 등 고위험국발 변이 집단감염 사례에 대해 접촉자의 범위를 확대해 관리할 방침입니다.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선별검사법을 보급하고, 일상접촉자에 대해서도 14일간 능동감시 해제 직전 유전자 증폭(PCR) 진단검사를 의무화했습니다.

방대본은 브리핑에서 "일상접촉자는 격리대상자는 아니지만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일상접촉자가 되는 경우, 능동감시 종료 시기에 진단검사를 통해 음성 여부를 확인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지난 22일부터 남아공·브라질 변이 고위험국 9개국에서 온 입국자에 대해 전원 2주간의 시설격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경우 백신접종에 따른 자가격리 면제도 적용되지 않습니다.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인도발 변이와 관련해서도 귀국편 항공기 좌석 점유율을 60% 이하로 유지하고, 모든 입국자는 PCR 검사를 받은 뒤 1박 2일간 시설격리 하도록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