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양항서 석탄 하역작업 중 기계 끼여 2명 사상
입력 2021.05.03 (21:57) 수정 2021.05.03 (22:02)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 (3일) 낮 1시 30분쯤 광양시 광양항 원료부두에서 석탄 하역작업을 하던 39살 A 씨가 불도저에 끼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또, 함께 일하던 50대 노동자 한 명이 다리에 골절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여수 해경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광양항서 석탄 하역작업 중 기계 끼여 2명 사상
    • 입력 2021-05-03 21:57:53
    • 수정2021-05-03 22:02:30
    뉴스9(광주)
오늘 (3일) 낮 1시 30분쯤 광양시 광양항 원료부두에서 석탄 하역작업을 하던 39살 A 씨가 불도저에 끼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또, 함께 일하던 50대 노동자 한 명이 다리에 골절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여수 해경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