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경찰, 세계 최대 아동 성착취물 플랫폼 폐쇄
입력 2021.05.04 (00:50) 수정 2021.05.04 (01:01) 국제
독일 경찰이 세계 최대 아동 성착취물 교환 플랫폼을 폐쇄하고, 독일 국적 운영진 2명 등 3명을 체포했습니다.

독일 연방치안청과 인터넷·컴퓨터범죄퇴치본부는 현지시간 3일 아동 성착취물을 교환하는 다크넷 플랫폼인 '보이스타운'을 폐쇄하고 운영진 2명과 회원 1명 등 3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파라과이에 있는 또 다른 운영진 1명을 독일로 압송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운영진 3명은 독일 국적의 40~50대 남성으로, 아동 성착취물을 교환하는 다크넷 사이트를 구축하고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함께 체포된 회원은 60대 남성으로, 3,500여 건의 아동 성착취물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회원수가 40만 명에 이르는 이 플랫폼에서는 2019년 6월부터 주로 남아에 대한 성폭행 사진과 동영상이 게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독일 경찰은 유로폴과 합동 실무팀을 구성해 네덜란드, 스웨덴, 호주, 미국, 캐나다 당국과 공조해 이번 작전을 수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독일 경찰, 세계 최대 아동 성착취물 플랫폼 폐쇄
    • 입력 2021-05-04 00:50:03
    • 수정2021-05-04 01:01:53
    국제
독일 경찰이 세계 최대 아동 성착취물 교환 플랫폼을 폐쇄하고, 독일 국적 운영진 2명 등 3명을 체포했습니다.

독일 연방치안청과 인터넷·컴퓨터범죄퇴치본부는 현지시간 3일 아동 성착취물을 교환하는 다크넷 플랫폼인 '보이스타운'을 폐쇄하고 운영진 2명과 회원 1명 등 3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파라과이에 있는 또 다른 운영진 1명을 독일로 압송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운영진 3명은 독일 국적의 40~50대 남성으로, 아동 성착취물을 교환하는 다크넷 사이트를 구축하고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함께 체포된 회원은 60대 남성으로, 3,500여 건의 아동 성착취물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회원수가 40만 명에 이르는 이 플랫폼에서는 2019년 6월부터 주로 남아에 대한 성폭행 사진과 동영상이 게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독일 경찰은 유로폴과 합동 실무팀을 구성해 네덜란드, 스웨덴, 호주, 미국, 캐나다 당국과 공조해 이번 작전을 수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