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몰래 영상 찍어 비밀번호 알아내 빈집 턴 40대 구속
입력 2021.05.04 (10:24) 수정 2021.05.04 (10:56)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남의 집 현관 비밀번호를 엿본 뒤 집주인이 없는 틈을 타 빈집을 털어온 4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지난해 6월부터 대전과 충북 청주 일대 아파트 8곳에서 2천5백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40대 남성 A 씨를 구속했습니다.

A 씨는 입주민이 비밀번호를 누르는 모습을 계단 등에 숨어 촬영한 뒤 확인하는 수법으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몰래 영상 찍어 비밀번호 알아내 빈집 턴 40대 구속
    • 입력 2021-05-04 10:24:33
    • 수정2021-05-04 10:56:23
    930뉴스(대전)
남의 집 현관 비밀번호를 엿본 뒤 집주인이 없는 틈을 타 빈집을 털어온 4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지난해 6월부터 대전과 충북 청주 일대 아파트 8곳에서 2천5백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40대 남성 A 씨를 구속했습니다.

A 씨는 입주민이 비밀번호를 누르는 모습을 계단 등에 숨어 촬영한 뒤 확인하는 수법으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