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수정 시의원, ‘이해충돌 의혹’' 서울시 고위공무원 고발
입력 2021.05.04 (10:26) 수정 2021.05.04 (10:32) 사회
정의당 소속의 권수정 서울시의원이 서울시 고위직 공무원의 이해충돌방지 의무 위반 가능성을 제기하며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권 의원은 오늘(4일) 오전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핵심 보직에 임명한 공무원 A 씨를 고발했습니다.

권 의원에 따르면, A 씨는 한남동 재개발 구역인 한남3구역의 '환경영향 평가 검토 결과 보고서' 결재권자로, 해당 보고서를 결재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한남동 재개발 지역에 단독 주택을 샀습니다.

권 의원은 "환경부는 서울시의 보고서 등을 바탕으로 환경평가를 통과시켰고 한남3구역은 2019년 재개발 인가를 받았다"며 "공직자윤리법상의 이해충돌 방지 의무를 위반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권 의원은 또,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전수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며, 서울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도 시행해야 한다고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요구했습니다.

권 의원은 "서울시가 2016년 이후부터 고위공직자 재산에 대한 이해충돌 여부를 자체 점검하고 있지만, 이해충돌을 지적한 사례는 한 번도 없었다"며 외부 전문가의 참여가 보장된 전수조사를 시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권수정 시의원, ‘이해충돌 의혹’' 서울시 고위공무원 고발
    • 입력 2021-05-04 10:26:31
    • 수정2021-05-04 10:32:09
    사회
정의당 소속의 권수정 서울시의원이 서울시 고위직 공무원의 이해충돌방지 의무 위반 가능성을 제기하며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권 의원은 오늘(4일) 오전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핵심 보직에 임명한 공무원 A 씨를 고발했습니다.

권 의원에 따르면, A 씨는 한남동 재개발 구역인 한남3구역의 '환경영향 평가 검토 결과 보고서' 결재권자로, 해당 보고서를 결재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한남동 재개발 지역에 단독 주택을 샀습니다.

권 의원은 "환경부는 서울시의 보고서 등을 바탕으로 환경평가를 통과시켰고 한남3구역은 2019년 재개발 인가를 받았다"며 "공직자윤리법상의 이해충돌 방지 의무를 위반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권 의원은 또,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전수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며, 서울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도 시행해야 한다고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요구했습니다.

권 의원은 "서울시가 2016년 이후부터 고위공직자 재산에 대한 이해충돌 여부를 자체 점검하고 있지만, 이해충돌을 지적한 사례는 한 번도 없었다"며 외부 전문가의 참여가 보장된 전수조사를 시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