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기현 “김오수 인사 뻔뻔함 극치…靑 인사청문회 요식 행위로 생각”
입력 2021.05.04 (11:07) 수정 2021.05.04 (11:10) 정치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검찰총장 후보자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이 지명된 데 대해 “법률 관계 최고 수장 자리에, 하자투성이인 사람만 앉히겠다는 이 정부를 보면서 켕기는 게 많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오늘(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오수 인사는 뻔뻔함의 극치이고, 후보추천위에서 꼴찌한 사람을 1등으로 만드는 신기한 기술은 어디에서 나오느냐”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불법을 뭉개고 정치적 편향성을 가중해나가면 국민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할 거라는 걸 명확하게 경고한다”고 했습니다.

오늘 5개 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선 “상당수 후보자들이 장관 후보자는커녕 공직자 자격에도 의문이 있다”며, “청와대는 인사청문회가 요식 행위에 불가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아무리 국민이 반대하고, 국회에서 하자를 명확히 드러낸다해도 자신들과 코드만 맞으면 무조건 하겠다는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에서) 통과시켜드릴 분들은 굳이 붙잡지 않을 것이지만, 통과되지 않아야 할 분들은 끝까지 통과시킬 수 없다”며, “안 되는 사람은 안 된다고 명확한 입장을 선언하고, 선언대로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기현 “김오수 인사 뻔뻔함 극치…靑 인사청문회 요식 행위로 생각”
    • 입력 2021-05-04 11:07:33
    • 수정2021-05-04 11:10:23
    정치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검찰총장 후보자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이 지명된 데 대해 “법률 관계 최고 수장 자리에, 하자투성이인 사람만 앉히겠다는 이 정부를 보면서 켕기는 게 많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오늘(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오수 인사는 뻔뻔함의 극치이고, 후보추천위에서 꼴찌한 사람을 1등으로 만드는 신기한 기술은 어디에서 나오느냐”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불법을 뭉개고 정치적 편향성을 가중해나가면 국민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할 거라는 걸 명확하게 경고한다”고 했습니다.

오늘 5개 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선 “상당수 후보자들이 장관 후보자는커녕 공직자 자격에도 의문이 있다”며, “청와대는 인사청문회가 요식 행위에 불가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아무리 국민이 반대하고, 국회에서 하자를 명확히 드러낸다해도 자신들과 코드만 맞으면 무조건 하겠다는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대표 권한대행은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에서) 통과시켜드릴 분들은 굳이 붙잡지 않을 것이지만, 통과되지 않아야 할 분들은 끝까지 통과시킬 수 없다”며, “안 되는 사람은 안 된다고 명확한 입장을 선언하고, 선언대로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