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남양유업 홍 회장 ‘불가리스 책임’ 사퇴 “경영권은 물려주지 않겠다”
입력 2021.05.04 (11:20) 수정 2021.05.04 (12:03) 영상K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진)이 '불가리스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로 했습니다.

홍 회장은 오늘(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모든 것의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회장은 또 "결정이 늦어져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갈 우리 직원을 다시 한번 믿어 주시고 성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남양유업은 앞서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발표로 남양유업의 당일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지만, 질병관리청은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며 "인체에 바이러스가 있을 때 이를 제거하는 기전을 검증한 것이 아니라서 실제 효과가 있을지를 예상하기가 어렵다"고 일축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함께 보시겠습니다.
  • [영상] 남양유업 홍 회장 ‘불가리스 책임’ 사퇴 “경영권은 물려주지 않겠다”
    • 입력 2021-05-04 11:20:34
    • 수정2021-05-04 12:03:50
    영상K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진)이 '불가리스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로 했습니다.

홍 회장은 오늘(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모든 것의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회장은 또 "결정이 늦어져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갈 우리 직원을 다시 한번 믿어 주시고 성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남양유업은 앞서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발표로 남양유업의 당일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지만, 질병관리청은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며 "인체에 바이러스가 있을 때 이를 제거하는 기전을 검증한 것이 아니라서 실제 효과가 있을지를 예상하기가 어렵다"고 일축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함께 보시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