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부인 ‘도자기 의혹’에 “사려깊지 못해” 사과
입력 2021.05.04 (14:07) 수정 2021.05.04 (14:08) 경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에 대해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자는 오늘(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지적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그의 부인은 다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구매한 뒤 관세를 내지 않고 반입했고, 이를 국내에서 불법으로 판매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박 후보자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서는 “일본 측에 투명한 정보공개와 안전성 검증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해양환경,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와 수입수산물 원산지 단속 등을 철저하게 실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오염수 관련 정보도 신속·정확하게 제공해 국내 수산물의 소비도 위축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어촌 문제와 관련해서는 “최근 5년간 어가 수와 어가 인구가 20% 이상 감소하는 등 연안·어촌 지역이 소멸 위험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지역 소멸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수산업의 미래산업화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해운산업 재건 사업에 대해서는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해 해운업계의 선복량 확충을 지원하고, 진해신항 건설 등 항만 인프라도 적기에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해수부 제공]
  •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부인 ‘도자기 의혹’에 “사려깊지 못해” 사과
    • 입력 2021-05-04 14:07:04
    • 수정2021-05-04 14:08:25
    경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에 대해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자는 오늘(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지적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그의 부인은 다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구매한 뒤 관세를 내지 않고 반입했고, 이를 국내에서 불법으로 판매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박 후보자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서는 “일본 측에 투명한 정보공개와 안전성 검증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해양환경,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와 수입수산물 원산지 단속 등을 철저하게 실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오염수 관련 정보도 신속·정확하게 제공해 국내 수산물의 소비도 위축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어촌 문제와 관련해서는 “최근 5년간 어가 수와 어가 인구가 20% 이상 감소하는 등 연안·어촌 지역이 소멸 위험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지역 소멸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수산업의 미래산업화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해운산업 재건 사업에 대해서는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해 해운업계의 선복량 확충을 지원하고, 진해신항 건설 등 항만 인프라도 적기에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해수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