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부겸, 이명박·박근혜·이재용 사면론에 “아직은 시기상조”
입력 2021.05.04 (15:43) 수정 2021.05.04 (15:45)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에 대해 아직은 시기상조라면서 각계 의견을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후보자는 오늘(4일) ‘전직 대통령 사면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이 국민통합, 경제회복에 도움이 되는가’라는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의 인사청문회 서면 질의에 “국민통합과 경제회복에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많은 국민은 아직 공정과 정의를 생각하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 공감대가 없는 사면은 통합에도, 경제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전 세계가 반도체 패권 경쟁 중인 만큼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검토한 적 있는가’라는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의 질문에는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다만 “사면권 행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면서도 “총리로 임명되면 경제계와 시민단체, 정치권 등에서 여러 의견을 들어 대통령께 전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 총리 후보자는 지난해 7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 지칭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김 후보자는 ‘피해자에게 사과할 의향이 있는가’라는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의 질의에 대한 서면답변에서 “피해자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피해자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올해 초 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무(無)공천에 사실상 반대한 데 대해선 “전임자의 과오가 있었지만, 집권 여당으로서는 정책의 지속성 차원에서 후보를 공천해 시민의 판단을 받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부겸, 이명박·박근혜·이재용 사면론에 “아직은 시기상조”
    • 입력 2021-05-04 15:43:00
    • 수정2021-05-04 15:45:53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에 대해 아직은 시기상조라면서 각계 의견을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후보자는 오늘(4일) ‘전직 대통령 사면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이 국민통합, 경제회복에 도움이 되는가’라는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의 인사청문회 서면 질의에 “국민통합과 경제회복에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많은 국민은 아직 공정과 정의를 생각하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 공감대가 없는 사면은 통합에도, 경제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전 세계가 반도체 패권 경쟁 중인 만큼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검토한 적 있는가’라는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의 질문에는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다만 “사면권 행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면서도 “총리로 임명되면 경제계와 시민단체, 정치권 등에서 여러 의견을 들어 대통령께 전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 총리 후보자는 지난해 7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 지칭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김 후보자는 ‘피해자에게 사과할 의향이 있는가’라는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의 질의에 대한 서면답변에서 “피해자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피해자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올해 초 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무(無)공천에 사실상 반대한 데 대해선 “전임자의 과오가 있었지만, 집권 여당으로서는 정책의 지속성 차원에서 후보를 공천해 시민의 판단을 받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