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동산 투기’ 안양시의원·군포시청 공무원 영장심사
입력 2021.05.04 (16:04) 수정 2021.05.04 (16:19) 사회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안양시의회 시의원과 경기 군포시청 공무원에 대한 구속 여부가 오늘(4일) 결정될 전망입니다.

수원지법 안양지원의 김소영 영장전담판사는 오늘 오전 10시 반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양시의원 A씨와 군포시청 직원 2명에 대한 영장심사를 진행했습니다.

A 씨는 2017년 7월 초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에 2층 건물을 포함한 토지 160여㎡를 사들여 투기 혐의로 고발장이 접수됐습니다.

해당 토지는 2025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석수역 역세권 토지로, 해당 부지에 역사가 들어선다는 사실은 A 씨가 땅을 산 뒤 20여 일 만에 국토교통부 주민 공람을 통해 처음 공개됐습니다.

경찰은 당시 A 씨가 도시개발위원장을 역임해 안양시 개발계획에 관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고 보고 투기 의혹을 수사해 왔습니다.

군포시 과장급 공무원인 B 씨는 2016년 9월 업무 중 알게 된 내부 정보를 이용해 군포시 둔대동 2개 필지를 지인과 함께 14억8000만 원에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땅은 2018년 7월 국토교통부가 지정한 대야미 공공주택지구에 포함돼 B 씨 등은 최근 23억여 원을 보상받았습니다.

경찰은 B 씨의 토지 매입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내사에 착수한 뒤 지난달 31일 B 씨의 자택과 군포시청 등을 압수수색 하는 등 강제수사를 벌여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부동산 투기’ 안양시의원·군포시청 공무원 영장심사
    • 입력 2021-05-04 16:04:49
    • 수정2021-05-04 16:19:06
    사회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안양시의회 시의원과 경기 군포시청 공무원에 대한 구속 여부가 오늘(4일) 결정될 전망입니다.

수원지법 안양지원의 김소영 영장전담판사는 오늘 오전 10시 반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양시의원 A씨와 군포시청 직원 2명에 대한 영장심사를 진행했습니다.

A 씨는 2017년 7월 초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에 2층 건물을 포함한 토지 160여㎡를 사들여 투기 혐의로 고발장이 접수됐습니다.

해당 토지는 2025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석수역 역세권 토지로, 해당 부지에 역사가 들어선다는 사실은 A 씨가 땅을 산 뒤 20여 일 만에 국토교통부 주민 공람을 통해 처음 공개됐습니다.

경찰은 당시 A 씨가 도시개발위원장을 역임해 안양시 개발계획에 관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고 보고 투기 의혹을 수사해 왔습니다.

군포시 과장급 공무원인 B 씨는 2016년 9월 업무 중 알게 된 내부 정보를 이용해 군포시 둔대동 2개 필지를 지인과 함께 14억8000만 원에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땅은 2018년 7월 국토교통부가 지정한 대야미 공공주택지구에 포함돼 B 씨 등은 최근 23억여 원을 보상받았습니다.

경찰은 B 씨의 토지 매입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내사에 착수한 뒤 지난달 31일 B 씨의 자택과 군포시청 등을 압수수색 하는 등 강제수사를 벌여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