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쇼 접종’ 하루 최대 3명… 정부 “장려하지않아”
입력 2021.05.04 (18:30) 수정 2021.05.04 (19:35) 사회
정부는 접종 예약자가 예약한 날짜에 나타나지 않아 생기는 이른바 ‘노쇼 백신’의 정확한 물량은 예방접종 마감 시간까지 알 수 없고 원칙적으로 최대 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추진단) 예방접종기획팀장은 오늘(4일) 출입기자단을 대상으로 한 워크숍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홍 팀장은 “접종 기관에서 백신 한 바이알(병)을 개봉하려면 접종 기준인원 10명이 필요하고 이 중 7명은 반드시 우선 접종 예약자여야 한다”라며“ 예비명단은 마지막 1∼3명 정도가 사용할 분량이 남아 활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백신 잔여량은 예방접종 마감 시간이 돼서야 알 수 있는 데다 예비명단은 백신을 버리지 않기 위한 보충 방안으로 장려하지는 않는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7명 우선 접종’ 요건을 둔 배경에 대해서는 “사전예약 2명에 예비명단을 7명 받아 병원장 지인 등이 (실제 접종자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면 사업 목적을 달성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다만, 예비명단 작성 기준에 관해서 “상온에서 6시간 내 폐기해야 하다 보니까 시간이 촉박해서 원장이 불러서 바로 올 수 있는 분들로 했는데 한계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장에서 줄서기를 통한 접종 가능성에 대해서도 “(개별)의료기관에서 하는 경우는 없을 것”이라며 기존 내원 환자나 전화 예약 사례가 대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에는 당일 5∼6명 단위로 접종 인원에 맞춰 백신을 해동하고 희석하는 단계를 거치다 보니 예비명단을 사용하는 일이 드물지만 하반기 물량이 늘어나는 상황에 대비해 ‘노쇼 대응’ 지침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밖에도 당국은 현장으로 예비명단 등록 문의 등이 몰리는 걸 최소화하기 위해 중앙이나 지자체의 사전예약 콜센터 등을 활용해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노쇼’ 비율은 2분기 접종자 중에서 ‘기타대상자’ 분류된 예비명단 접종 수를 토대로 추정하는 수준입니다.
  • ‘노쇼 접종’ 하루 최대 3명… 정부 “장려하지않아”
    • 입력 2021-05-04 18:30:37
    • 수정2021-05-04 19:35:08
    사회
정부는 접종 예약자가 예약한 날짜에 나타나지 않아 생기는 이른바 ‘노쇼 백신’의 정확한 물량은 예방접종 마감 시간까지 알 수 없고 원칙적으로 최대 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추진단) 예방접종기획팀장은 오늘(4일) 출입기자단을 대상으로 한 워크숍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홍 팀장은 “접종 기관에서 백신 한 바이알(병)을 개봉하려면 접종 기준인원 10명이 필요하고 이 중 7명은 반드시 우선 접종 예약자여야 한다”라며“ 예비명단은 마지막 1∼3명 정도가 사용할 분량이 남아 활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백신 잔여량은 예방접종 마감 시간이 돼서야 알 수 있는 데다 예비명단은 백신을 버리지 않기 위한 보충 방안으로 장려하지는 않는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7명 우선 접종’ 요건을 둔 배경에 대해서는 “사전예약 2명에 예비명단을 7명 받아 병원장 지인 등이 (실제 접종자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면 사업 목적을 달성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다만, 예비명단 작성 기준에 관해서 “상온에서 6시간 내 폐기해야 하다 보니까 시간이 촉박해서 원장이 불러서 바로 올 수 있는 분들로 했는데 한계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장에서 줄서기를 통한 접종 가능성에 대해서도 “(개별)의료기관에서 하는 경우는 없을 것”이라며 기존 내원 환자나 전화 예약 사례가 대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에는 당일 5∼6명 단위로 접종 인원에 맞춰 백신을 해동하고 희석하는 단계를 거치다 보니 예비명단을 사용하는 일이 드물지만 하반기 물량이 늘어나는 상황에 대비해 ‘노쇼 대응’ 지침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밖에도 당국은 현장으로 예비명단 등록 문의 등이 몰리는 걸 최소화하기 위해 중앙이나 지자체의 사전예약 콜센터 등을 활용해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노쇼’ 비율은 2분기 접종자 중에서 ‘기타대상자’ 분류된 예비명단 접종 수를 토대로 추정하는 수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